Letter on the Occasion of True Mother’s World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16)

Following is the sixteen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December 28, 2019 (12.04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The unstoppable tears on our course for a heavenly nation, heavenly continent, and heavenly unified world”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oday on December 28 (12.4 by the heavenly calendar)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hich began on November 18 has concluded as a grand victory. Today was the 40th day of True Mother’s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nd we have just 40 days left until the long-awaited (Foundation Day) 2020. I felt once again that there are no coincidences in the providence. I would like to first express my infinite gratitude to Heavenly Parent, True Father in Heaven, and True Mother who has led this 40-day course to a grand victory, that I can write about this precious day in this letter to Cheon Il Guk leaders and members all around the world with joy, excitement, emotion, and tears. Even if I had enough paper to fill the heavens and enough ink to fill the oceans I would not be able to write down everything I could about this course filled with tears. Even if I applauded until my hands wore out, I wouldn’t be able to express adequate congratulations for the victory that has arisen from the pain and suffering of this course.

In particular, the national restoration of seven nations, proclaimed during True Mother’s 7-year course from the time of True Father’s Holy Assension until 2020, was completed through this remarkable speaking tour. Further, this course made it possible to take an amazing providential leap with the establishment of “heavenly nations” through national restoration and even the establishment of “heavenly continents” through continental restoration. True Mother walked this tearful course, exhausting herself and continuing to move forward even as her body suffered. She made it possible through the hope, wishes, victory, and blessings from this course to open an era of heavenly nations and heavenly continents unprecedented in providential history.

On the substantial foundation of these heavenly nations and heavenly continents, today was the historic day we firmly resolved and set off on the final course—the hopeful march forward toward a heavenly unified world. Therefore, with the title “The unstoppable tears on our course for a heavenly nation, heavenly continent, and heavenly unified world,” I wish to share with all Cheon Il Guk leaders and members around the world my report on the 40-day course and the Rally of Hope for Advancement of the Providence in Heavenly America.

The title of the Rally of Hope for Advancement of the Providence in Heavenly America was actually the “Rally of Hope for Advancement of the Providence for a Heavenly Unified World”. However, to advance toward a heavenly unified world there is the prerequisite of a substantial foundation, which is the establishment of heavenly nations and a heavenly continent. In preparation for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the people who knew the providential meaning behind it better than anyone else—the regional chairs and special emissaries from all 7 regional groups—attended True Mother and united with the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We all resolved to absolutely be victorious this speaking tour. Using the national restoration course of São Tomé and Príncipe as its model, all the Rallies for the Advancement of the Providence, in Cambodia, Taiwan, Niger, Tanzania, South Africa, Palau, and the Dominican Republic, had to be victorious to create the substantial foundation for the grand finale, the Rally for the Hopeful March Forward for a Heavenly Unified World. Knowing this, all leaders prepared for the March Forward Rallies with hearts of utmost effort as if their lives were on the line. That resolve created the miracle of the amazing victory of not only heavenly nations but of a heavenly continent. Therefore, as soon as True Mother arrived in New York she said she already expected that the Rally of Hope for Advancement of the Providence in Heavenly America would be a great victory.

After the Continental Blessing of Heavenly Africa in South Africa, True Mother came to America via Portugal and, as she recovered physically, she offered serious devotions in Las Vegas to prepare for this event. Then on December 26, after completing her devotions in Las Vegas she came to New York to preside over the Rally. We entreated Mother to come to New York before Christmas and spend Christmas with the True Family, leaders, and members, however, True Mother firmly said she would spend this Christmas quietly thinking of God and Jesus as she offered the final devotions for this event. Looking back, this was for the historic message, written through True Mother’s tears, that she would proclaim today.

Yeonah-nim of Hyo-jin nim’s family and Hoon-sook nim of Heung-jin nim’s family representing the True Children in heaven and Ye-jin nim’s family and Sun-jin nim’s family representing the True Children on earth came to East Garden to welcome True Mother. The heroes of Heavenly Africa, Senegal’s Sheikh Mansour Diouf and Prophet Samuel Radebe also arrived in East Garden and prepared to welcome True Mother. True Mother arrived to energetic cheers and, without resting even a little, listened to reports on the event preparations. She then spoke with Sheikh Mansour and Prophet Radebe separately and gave a precious message about the completion of Heavenly Africa.

Sheikh Mansour presented an official letter of appointment by President Macky Sall of Senegal, appointing Sheikh Mansour as his Special Advisor. Sheikh Mansour conveyed the message that the letter of appointment signified President Macky Sall’s will that he would attend True Mother and that Senegal would take the lead in advancing toward a Heavenly Africa and a Heavenly World. A commemorative photo was taken with the letter of appointment. Mother received the President’s heart of filial love, conveyed by Sheikh Mansour, with a very happy heart. Thinking of New York’s frigid weather, Mother asked her staff to buy jackets and scarves for Sheikh Mansour and Prophet Radebe. She is truly our gracious mother. I received True Mother’s order and as their staff (^^) spent time with them until late at night and bought them coats and scarves. What they received was not a coat and scarf but it was Mother’s warm love which cannot be expressed in words, so their coats and scarves must have been even warmer.

Later on, True Mother received a courtesy call from Pastor Paul White, a special advisor to the Faith and Opportunity Initiative at the Office of Public Liaison at the White House. They had dinner together and Mother gave her love and talked to her about the direction America should take as a nation blessed by Heaven.

While preparing for this rally, True Mother had already given us explicit providential guidance and directions. Especially while True Mother was offering devotions in Las Vegas, she gave us some additional key directions. Therefore, the headquarters for a Heavenly USA prepared for this event as one body centering on President Kim and the Cheon Jeong Gung International Headquarters. The main outline that we discussed together was that through the December 27 conference we would discuss the situation of worldwide Christianity and its problems. At its conclusion, we hoped to bring the will of everyone who attended the founding of the World (Christian)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WCLC) into unity. We then mapped it out that we would hold a rally on December 28 with True Mother present and with Christian ministers and believers from around the world, with the concept of it being the inaugural event for WCLC.

The founding of ACLC for the sake of enlightening America was a great challenge several years ago, and it was also a grand challenge to found KCLC this year. However, I think the inauguration of WCLC transcended a “great challenge” and became the “epitome of a great challenge.” Because at the other end of the providence, True Parents’ will in 1954 was to unite global Christianity through the Holy Spirit (the Holy Spirit Association for the Unification of World Christianity). That will must be completed on the substantial foundation of today’s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First, on December 27, the conference for the inaugural convocation of the historical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had a successful opening. A total of more than one thousand—more than 600 Christian clergy from seventy nations around the world and more than 400 Christian clergy from America—gathered to launch a space for dialogue centering on our Heavenly Parent, for the sake of a Heavenly Unified World. From Korea more than 160 Christian clergy attended as well as large numbers of renowned Christian leaders from Japan, Central and South America, the Middle East, Asia, and Africa. Renowned ministers also attended from the World Council of Churches (WCC), the largest Christian organization in Europe, the region in which Christianity developed early on. This was the fruit of the amazing unity that our leaders from each region have worked so hard for. Representative members of ACLC of a Heavenly America, which is our movement’s “council of Christian leaders” in the position of elder brother, participated in an amazing “event in the Holy Spirit” centered on True Mother.

The opening ceremony began at 10 o’clock in the morning and Dr. Luonne Rouse, Co-chairman of ACLC, emceed. The opening ceremony started with a joint prayer by representative Christian ministers. Dr. Kim Ki-hoon, Co-chairman of ACLC, gave the welcoming remarks and six representatives of each continent and religious group gave keynote speeches. In his welcoming remarks, Co-chairman Dr. Ki-Hoon Kim clearly explained why True Mother prepared this conference and rally. The audience was touched and applauded. Then Dr. Michael Jenkins, International President of UPF, introduced Pastor Paula White, who gave a special address. Pastor White first referred to the dinner she had shared with True Mother the day before and expressed her gratitude. She also spoke about the first time she met President Trump eighteen years ago. She enthusiastically shared why God has blessed America and the direction that this blessed nation and Christianity must take, to which she received loud applause. After her message, I greeted Pastor White briefly backstage. As soon as she met me, she once again expressed her appreciation for True Mother. I could feel her deep respect for True Mother and I was truly grateful toward her.

Then, Christian leaders representing each continental region gave their keynote speeches. Each person introduced the current situation and problems with Christianity in their continent and we learned why it was necessary to found WCLC centering on True Mother. In order, the addresses were given by Archbishop George Augustus Stallings Jr., representing the United States, KCLC Co-chairman Rev. Su-man Kim, representing Korea, and Prophet Samuel Radebe, representing Africa. For Prophet Radebe, there is no beating around the bush when it comes to testifying to True Mother. He confidently and concisely professed to Christian clergy from around the world that True Mother is God’s only begotten Daughter, the unmistakable True Mother, and the “glue” that will unite the world. It was an invaluable show of filial heart.

Following were Rev. Dr. Peniel Jesudason Rufus Rajkumar from the World Council of Churches, representing Europe, Nepalese advisor to the Vatican Charles Mendies, representing Asia, and finally, Metropolitan Archbishop Gonzalo Xavier Celi Almeida from Ecuador, representing Latin America. Different in every way, in terms of their race, culture and nationality, it was an amazing and harmonious moment during which they all united within the ideal and vision of one family under God.

The finale of the opening ceremony was the signing of the Declaration for the Inaugural Convocation of the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a countermeasure to the current divided situation of Christianity. Twenty-four Christian representatives cae out to the stage to sign and Dr. Thomas Walsh and I signed the declaration as the hosts. This historic moment was then captured in photographs.

This concluded the morning session and in the afternoon there were three sessions at which representative Christian leaders from all over the world presided. These sessions were also meticulously planned and ultimately tied to the inauguration of WCLC. The first session’s theme was “God’s Will and World Christianity”, the second was “The Role and Responsibility of Christian Clergy for a Heavenly Unified World”, and the final and third session was “The Vision of Christian Clergy to Realize One Family, One Nation, and One World Under God”. Twelve renowned Christian leaders, representing each continent and each religious group, gave amazing insight and determination. It was truly a revival. To encourage the speakers, the ministers shouted out, “Yes!”, “Amen!”, and “Hallelujah!” It was more than a conference; it was a revival from opening to closing. Moreover, I could feel God at the center of this revival, as well as the presence of True Father in heaven and of True Mother. Today’s conference was the foundation of faith for the following day. We have learned in the Divine Principle that we can perfect the foundation of substance when we perfect a foundation of faith. Today a perfect foundation of faith was established for tomorrow’s victory. Lastly, we enjoyed a banquet, prepared on the first floor of the Manhattan Center, to bring our historic day to a close.

True Mother was so curious about the conference that she forgot to eat dinner and was waiting for me to give her a report. She was that anxious but also patient as she waited all day. Only after she received a detailed report did she eat a few bites of her dinner.

Finally, the day dawned for the December 28 “Peace Starts With Me Rally for a Heavenly Unified World.” True Mother woke up earlier than ever and we had breakfast and a report session with Yeon-ah nim, Jeong-jin nim’s family, FFWPU for a Heavenly USA Regional President Dr. Ki-hoon Kim, Chief of Staff of True Mother’s Secretariat Wonju McDevitt, and myself. Jeong-jin nim’s 16-month-old daughter, Shin-bi nim did cute tricks that brought true laughter to her grandmother, True Mother. In addition, Mother reexamined the day’s entire program and offered her last devotions in the morning. At 2 o’clock she departed East Garden and headed to the Prudential Center in Newark, New Jersey.

Christian ministers began to enter the audtorium from 1:00 pm. It was a full house. More than 600 clergy from around the world, more than 1,200 clergy from the United States and some 25,000 Christian believers gathered together.

The core of today’s rally of hope program may look quite simple, but it connotes not only the 6,000-year history of restoration but also tremendous significance that concludes something in True Parents’ lives. The crux of today’s program is that True Mother substantially established the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WCLC) and that we will be celebrating True Parents’ Holy Birth on the foundation of this substantial inauguration.

True Mother has repeatedly spoken about how Jesus and True Parents were meant to be born on a national foundation, and particularly on the prepared Christian foundation. The 2,000-year Christian history since Jesus’ time was Heavenly Parent’s devotion and love to welcome the True Parents. Sadly, the prepared Christian foundation failed to welcome the True Parents. Instead, they criticized and persecuted True Parents through their lack of understanding. True Father had to even go through suffering in Danbury Prison here in the United States, a nation that God had blessed for the sake of Christianity. We are all well aware of the painful and bitter circumstances they went through. And this is why True Parents established the Holy Spirit Association for the Unification of World Christianity in 1954 as an alternative path for the completion of Christianity’s mission. We all know what an organization of tears this has been for True Parents, who had to personally establish their foundation because the prepared Christian foundation had not fulfilled its mission. The Holy Spirit Association for the Unification of World Christianity, which they directly founded, also ended up going by the name, “Unification Church” in the world, and could not fulfill its mission of uniting the Christian foundation as Heaven had prepared. Instead it became a target of criticism, contempt, and persecution. True Father has repeatedly said and emphasized that the name of the church to unite world Christianity is the “Unification Church.” Again, it was not able to fully conduct its mission due to the strong opposition from Christianity, causing much pain and causing True Parents to follow a course of suffering. As a result of such difficulties in accordance with the development of the providence, 40 years later True Parents founded the Family Federation for World Peace and Unification. Through it, they created the way for family salvation, beyond individual salvation. Yet we clearly know through True Father’s words that deep down in one corner of his heart, True Father still carried the pain of not being able to fulfill the mission and calling of the Unification Church.

True Mother’s resolve to complete True Father’s unfinished work brought her to advance in the providential direction of once again striving to substantially unite the Christian foundation. In June, True Mother walked the model course for the restoration of religious groups centered on Prophet Radebe in South Africa. Upon her return to Korea after conducting the 100,000-person Blessing Ceremony, True Mother gave the following heavenly command at the Victory Celebration, “Now, you should confidently go to mega churches and testify about True Parents, particularly to True Mother, God’s only begotten Daughter.” Even though we had witnessed True Mother’s model course, we could not have courage in the face of True Mother’s heavenly command because of the trauma our movement had experienced in the past in relation to Christianity. It was then that True Mother gave the wise guidance of establishing KCLC through ACLC. In absolute obedience to True Mother’s words, the Cheon Jeong Gung International HQ, FFWPU-Heavenly USA, and FFWPU-Heavenly Korea launched the Korean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KCLC). And this has led to the amazing and miraculous moment of the establishment of WCLC today.

Behind True Mother’s confidence was her certainty of the truth. I will further elucidate on this later when I am given the opportunity to report, but it is premised upon the whole interpretation of ‘the doctrine of God’ and ‘Christology,’ which are the core of Christianity. It is based on the expanded and extended interpretation of the doctrine of God and Christology, which includes True Mother’s doctrine of God that clarifies that God is not only God the Father, but also God the Mother, and hence God is our Heavenly Parent. It also includes Christology centered not only on the male-centered God’s only begotten Son, but also God’s only begotten Daughter together with God’s only begotten Son for the completion of the ideal of True Parents.

Here again lies another conviction – the conviction that the unity of world Christianity can come about through the Holy (divine) Spirit. In other words, this is based on the conviction that world Christianity can become complete through True Mother, who is the substantial Holy Spirit. Today’s rally of hope was possible because of True Mother’s firm belief and conviction. As the person who plans these events after receiving True Mother’s directives and guidance, this is something I am so well aware of. In addition, I also clearly know that this great victory would have not been possible were it not for Dr. Ki-hoon Kim’s faithful resolve, the devotion of our leaders and members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dedication of our ACLC clergy.

Today’s rally of hope began at 2:00 pm with praise and worship. The event was already a revival due to the praise, worship and dance. Everyone felt they were brothers and sisters under God. Seeing joy beaming from each other’s faces and singing songs of praise and worship together brought everyone closer in heart.

The song and dance performance entitled “Our Hope is Unity” that was presented by the 2nd generation members of Heavenly USA in particular was the performance that best expressed our sincere hope for unity in Korea and unity of the world. Next, a representative of the New Jersey mayor presented True Mother with a special award. Dr. Ki-hoon Kim then gave the welcoming address. Dr. Kim explained how for the past two years, the holy flame of peace set off in New York, passed through Los Angeles, Las Vegas, Chicago, Washington DC and was finally back in New York centered on Dr. Hak Ja Han Moon, the Mother of Peace. After his explanation, he called everyone to unite and spread the fire of peace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as True Parents have taught. He received thunderous applause in response. Following his welcoming address, two keynote speakers gave wonderful speeches for the historic inauguration of WCLC. The first keynote speaker was Prophet Samuel Radebe. His speech began with the following words: “Beloved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Prophet Radebe not only made a confession of faith, but also clearly explained why True Mother was founding the historic WCLC on this day. This was followed by his confession of faith as he explained why True Parents had spent 40 years in the USA and took on a sacrificial path, and emphasized the mission of the clergy, who have received God’s calling. What he said next was the most moving:

This year alone, in South Africa, True Mother hosted two Blessing Ceremonies. The first national Blessing took place in June at Orlando Stadium, where over 60,000 people gathered, and met True Mother for the first time. True Mother also made a special prayer where she blessed and liberated the youth who fought against oppression, injustice and gave their lives for the sake of their country, South Africa.

Then, on December 7, 2019, True Mother held the 200,000 Continental Blessing at FNB stadium (I think you saw some pictures), the largest stadium in Africa. Through the Blessing, she declared the Heavenly Africa, an Africa that is God-centered, an Africa of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ly shared values. More than 3.5 million people joined the Blessing through live coverage.

Today, the Blessing is spreading throughout the continent of Africa.

Life begins in the mother’s womb. That is why the earth is regarded as “Mother Earth.” (It is actually a sum I am doing now: One plus one plus one equals three.) Africa is regarded as the Motherland because it is where life is said to have begun. (Number 2) And Mother Moon, the True Mother, is regarded as the Mother of Peace because she has lived her entire life for the sake of peace and to give new life to humanity through the Blessing. In the case of Africa, we are trying to connect the Universal Mother of Peace with the Motherland so that we can bring peace to the Mother Earth.

One plus one plus one equals three (1 + 1 + 1 = 3). Motherland, Mother Earth, Mother of Peace.

True Mother never stops and never rests, even for one single day. She is using all her energy, all her resources, and above all, all her true love to save the 7.6 billion of people of the world by blessing them all.

Today, through WCLC, True Mother, the Mother of Peace, the Only Begotten Daughter, needs our full support. As religious leaders, as WCLC, let us build together a unified world of peace and harmony together by spreading the Blessing everywhere!

Aju…

Two years ago, Prophet Radebe did not recognize True Mother as True Mother and the only begotten Daughter. He was hurt by his interaction with our leaders and was pushing us away. However, through the love of True Mother, the substantial Holy Spirit and under its direct dominion, he became a child of filial heart (hyojeong) fully inheriting True Mother’s love, and he became a soldier of filial love who would go anywhere for True Mother.

After a beautiful song came the address of Bishop Noel Jones, another righteous person. Here is a transcript of what he said:   

It is critical for us to understand that when God created us, he created us in order to reveal the splendiferous magnanimity of who He is. In order to reveal, he had to create, because God, in the canyons of eternity, all by Himself, would not have had anyone to reveal Himself to unless he created. So creation then becomes the symbol, or the substratum of revelation comes from creation. He had to create in order to reveal.

What He did for us is He made us in His image and in His likeness and because He made us in His image and in His likeness, He had to give us dominion, because no animal could have dominion who was not in His likeness. Because when He looked into the earth and He looked into the world, what He wanted to see was His likeness in dominion. It doesn’t matter what color you are. It doesn’t matter what color you are—I’ve seen pink Cadillacs, white Cadillacs, yellow Cadillacs, but they all were Cadillacs! So, it doesn’t matter what color you are, we are all made in the image of God. And because we are made in His image, He has given us dominion over the earth.

The reason I am so in love with the Mother of Peace, is because Dr. Hak Ja Han Moon exhibits the quality that brings us all together. And she has brought us together not only from the ACLC (the American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she brought us together with the vison of the Korean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And now we are here because we are dealing with the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And what we’re saying to the world is that we may all differ on how to get to heaven, but we all understand what we need to live together on earth.

The magnanimity of the vision that we are expostulating here today is that it doesn’t matter what color you are, it doesn’t matter what denomination you are, when it comes to making this world a better place, peace begins with me.

And might I say, who in the world has decided to take on a vision of this magnitude, to say we can bring all of the Christian clergy together, because if we are in here today, it is because we want unity, but you can’t have unity without humility. And you can’t have humility without love.

I need you to look at the person beside you and say, I don’t care what color you are. I don’t care what denomination you are. I don’t care where you’re from. I love you.

God bless you. The choir is coming and after the choir, you will hear the melodious, euphonious voice of Dr. Hak Ja Han Moon.

Through these two prophets, these two righteous people, the audience beame like a field of sunflowers focusing on True Mother. And amid their enthusiastic cheers, the only begotten Daughter, our True Mother, finally came up onto the stage. As I watched her stepping onto the stage, she looked heroic. And True Mother, standing at the podium, spoke in tears with a heart that cannot be described in words. Even as I write this letter, I cannot control my tears. This is the content of True Mother’s speech:

Dear members of the clergy, dear leaders! The completion of Heaven’s providence is Cheon Il Guk. One World! One family under God! It is the hope of all 7.6 billion people of humankind. However, when we look at the world today, we can see that this is not easy to achieve.
God, the original Creator, made all of creation in His image. Finally, he created a man and a woman who were to become the first human ancestors. He gave them a growth period and waited for them to grow and mature beautifully. However, they did not do so; and this resulted in today’s fallen humankind.

Until now, human history has been a series of wars and conflicts. Even though the conscience has sought for goodness, the environment could not back that desire for goodness, resulting in the many difficulties within history. However, God is eternal. His beginning and end are the same. Ultimately, God will bring that which He has begun to its conclusion.

God gave human beings the character to take dominion. He therefore led a historical providence so that a person from the fallen world could be elevated to the position of having no relation with the fall. The story of Sodom and Gomorrah happened around 2000 B.C., within the 6,000-year history of humankind. God planned to annihilate Sodom and Gomorrah. However, Abraham pleaded with God, ‘If there are 50 righteous people or even just 10 righteous people, can this catastrophe be avoided?’ God said He would permit that. However, there were not even 10 righteous people. Only Lot’s family could escape. The Bible tells us that Lot’s wife still had a lingering attachment and she looked back, and she turned into a pillar of salt. That’s right. God’s providence is advancing. It is going forward. This means we should not look back.

For 2,000 years after that, God chose the Israelites as the chosen people, and could finally send Jesus Christ after 4,000 years. The Messiah, who was long awaited and who was God’s only begotten Son, with whom God could relate, finally came but the people, the Jewish leaders and even Mary who gave birth to Jesus did not understand Jesus’ true essence. God toiled for a very long time, 4,000 years, to send His only begotten Son, Jesus Christ, who was to govern in the position of the True Parent, the True Father. How could people drive such a person as Jesus to the cross? On the path to the cross, Jesus said that he would come again. We all know about the indemnity that the people of Israel, who drove Jesus to the cross, had to pay for 2,000 years.

Christianity began with the resurrection given by the Holy Spirit, and with the apostles’ writing of the Bible. However, Christianity and Christians of today do not know the true essence of Jesus. They do not know what kind of being God, the Creator, is. Jesus clearly said that he would come again and hold the Marriage Banquet of the Lamb. Hence, Christianity should have not formed many denominations. Instead, they should have watched closely for where the only begotten Daughter, Jesus’ partner in marriage for the Marriage Banquet of the Lamb, would appear. God could not send His only begotten Daughter through the people of Israel, who did not fulfill their responsibility. Therefore, He had to select a new chosen people and carry on the providence. Two thousand years have passed since Jesus’s death on the cross. To this day, Christians believe that they can be saved through the blood of Jesus on the cross. How mistaken and incomplete a view this is. Jesus came as the True Father of humankind. He came as the True Father, so he was to meet the True Mother. God chose the Korean people and in 1943, he sent the only begotten Daughter. Words cannot describe the effort God had to make to send the only begotten Daughter.

Korea was liberated in 1945. Due to the actions of the world’s most powerful nations, Korea was divided into north and south. It was divided into democracy and communism. According to God’s principle of Creation, human beings are given a period of growth. The only begotten Daughter, who was born in 1943, also had to go through a growth period. However, the situation in Korea was very tense. Democratic South Korea was not prepared for a fight with North Korea. In this situation, in 1950 the Korean War broke out. Heaven carried out its responsibility. How is it that soldiers from 16 UN nations came to shed their blood in a war in Korea, a nation that was largely unknown at the time? How earnestly our Heavenly Parent longed to find and embrace fallen people that, through His providence, He had spent 6,000 long years searching for.

Jesus Christ said he would come again. As I knew Heaven’s providence, I was blessed in marriage with Rev. Dr. Sun Myung Moon, who came to continue the mission of Jesus, in our Holy Wedding in 1960.

The Christian foundation should have become a supportive environment for the True Parents. Heaven stood by the Puritans, who came to America for religious freedom in their determination to attend God, giving rise to the “heavenly United States.” For 200 years, God worked with the Puritans. There were native peoples here in this nation. Yet God had to create a foundation for the Messiah who was to return through Christianity. This is why He raised this nation to be a representative nation of democracy. However, America did not know God’s Will.

God did not bless America just for its own sake. He blessed America for the sake of the world. In the 1970s, however, the United States faced family breakdown, youth problems, drug problems, and was unaware that the communist ideology was infiltrating its shores right under its nose. America, which was blessed by Heaven, was creating an environment that could only bring about its own collapse. So, as the True Parents, we set off on a tour of all 50 states to awaken America’s people. We preached that America was on fire, and that we had come as its firefighters; that America was sick, and that we had come as its doctors. However, the politicians of this nation did not know God’s providence. True Parents knew that God’s will was to save the world by raising up this nation blessed by Heaven and that is why they invested more than 40 years of the golden years of their lives for this country. The youth who came to know of God’s will went out as missionaries to the world in 1975. For more than 40 years, they invested in their mission countries and thanks to their sincere devotion, God could work through righteous, prepared people in Africa to hold the Blessing with the potential for the restoration of the continent of Africa.

I want to believe in you. Members of the clergy who have gathered here from all over the world in particular! You are the righteous people prepared by Heaven in this age. What is the mission of righteous people? You should be able to embrace the nation and the world with true love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instead of livng only for yourself. This is what the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is doing. I am guiding fallen people to become Heavenly Parent’s children through the Blessing. You must know that this has been the long-awaited hope and dream of humankind for 6,000 years; and it is also our Heavenly Parent’s desire.
True Mot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is guiding a new era and a new providence. This is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Now you must take the lead. When we think of the 7.6 billion people of the world, we cannot turn a blind eye to the children whom the Heavenly Parent wants to embrace. I sincerely hope that you become the righteous people, clergymen and clergywomen, and leaders who can guide people to become Heavenly Parent’s children in the shortest possible time. In so doing, please remember that the founding of the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which will bring your individual foundations into unity, is the way to realize Heavenly Parent’s dream and humankind’s hope in the shortest time. I pray that you will all become the righteous people and clergy standing in the vanguard, and that will not look back, but run forward.”

True Mother’s tears were flowing the whole time she was speaking. In all those years attending her, I have never seen her cry this much. Her sobs touched the deepest recesses of my heart. True Mother’s tears went from heart to heart, not only to mine, but to the hearts of all of those who were attending, even reaching those who who could not listen closely. We know very well that there are incalculable and profound reasons for Mother’s tears: True Parents loved and visited America throughout their lives as firefighters and doctors, yet they had to go through persecution including Father’s imprisonment in Danbury. Mother endured True Father’s Holy Ascension and much suffering in its aftermath. Mother felt pain from her children including us, who could not understand her. Moreover, there was her course of seven years she walked alone, believing in national restoration, and the entire journey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ll of these times and stories are melted into her tears.

Personally, when she mentioned the Holy Wedding of True Father and True Mother, when she mentioned True Father’s name with a strong and desperate voice “Sun Myung Moon,” when she said these three words “Sun Myung Moon” my heart was painfully torn apart and all I could do was let my tears flow. As True Father has also said, it is possible to shake the world with just the three words of his name, it is the name that has received so mush persecution from Christians, and today, thanks to True Mother that name has been recognized as a Holy Name in front of Christian clergymen and women gathered from all around the world. Just how happy would True Father be watching this moment from the spirit world? I couldn’t stop thinking of True Father’s face, smiling so joyfully that his eyes could not be seen. Especially, Chairman Luonne Rouse and Archbishop Stallings created a duet ensemble repeating “Yes!” and “Amen!” Every time True Mother showed her tears, we looked at each other and also let our tears flow. We were brothers one in heart.

Belov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Who is the one completing True Father’s legacy?

Who is delivering the True Father’s heart (shimjeong) to us?

Yes, it is True Mother.

Then who can say to True Mother she is walking a different path from True Father, who can say she is seeking to elevate herself, leaving True Father behind? True Father is True Mother’s sole vision. Completing True Father’s legacy is all she sees. Because our True Mother is one with our True Father.

I heard from Wonju McDevitt later that during the stay in East Garden True Mother spent a lot of time in True Father’s library. Wonju McDevitt would open the door quietly and see her sitting there in silence for hours. We do not know whether Mother was offering devotions or meditating. She would not move from where she was seated. After listening to True Mother’s speech, I feel I understood the reason.

After True Mother spoke, second generation children presented her with lovely bouquets of flowers. There followed the historic inauguration of the World (Christian)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WCLC). First, some 40 people representing each continent and each religion came up onto the stage with True Mother in the center. ACLC co-chairman Dr. Kim Ki-hoon and Prophet Radebe then presented True Mother with the WCLC founding resolution, which had been adopted by the conference participants the prevous day. This was followed by the historic ceremony of Mother adding her final signature to the document. Mother then personally bestowed medals and plaques on the 13 members of the WCLC steering committee. These medals and plaques are holy items, which Mother had instructed to be prepared with great care before she departed on her speaking tour. True Mother, the substantial Holy Spirit and only begotten Daughter presented the medals and assignments to each person with all her heart, warmth and love, indemnifying and embracing with love the past 2,000 years of Christian history.

It seemed to me that True Mother had bestowed on them with the earnest heart that from now they would become the true messengers of the Holy Spirit centering on True Mother. Mother sounded the gong three times to announce the founding of the last historic WCLC. With the ringing of the gong, the mission of the Holy Spirit Association for the Unification of World Christianity (HSA-UWC) was substantialized by the inauguration of the World Clergy Leadership Conference (WCLC). And on the foundation of the organization’s inauguration, True Mother cut a cake to celebrate True Parents’ Birthday and received a gift. It was a historic moment indeed, indeed a moment transcendent of history. This was an amazing moment when the tears that were shed by True Father and by True Mother, sown as seeds, are now producing their fruit. I was watching Mother from a distance, and my heart ached to see her tears flowing constantly and not being able to wipe them away. “Father! Mother has achieved victory. Mother has completed your legacy! Aju.”

True mother’s tears did not stop even in the car on the way back after the event. Belov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We should reflect on the meaning of True Mother’s tears. We should engrave their meaning in our hearts. We should know that True Mother’s unstoppable tears are Heavenly Parent’s tears, and True Father’s tears. Those tears resonate together, that is why even after 6 hours have passed from the conclusion of the event, I am still in my tie writing this letter.

Tomorrow with the closing of the victory celebration, True Mother will return to the palace in Korea, and this will be the conclusion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However, she is not returning to relax, she is returning to offer 40-days of devotion for the upcoming 2020 events. I ask each and one of you leaders and blessed family members to offer devotions for True Mother’s health and safe return.

And finally, through this letter I would like to ask one favor of you. At least at this very moment, observe your breathing, and think about True Mother’s heart (shimjeong), how she would have felt today, and once more, read her letter to True Father [reproduced below]. Thank you.

December 28, 2019 (12.04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Yun Young-ho,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Q


True Mother’s Letter to True Father

Beloved Father! How we miss you! Father you are always with us! It is already seven years since your Holy Ascension to the heavenly realms. There is no place in heaven and earth untouched by your sweat and tears. On this day, we particularly long for you.

Father, one year before your ascension, even though you were more than 90 years of age, you visited the United States eight times. Refusing to care for your health, you invested yourself completely for the sake of the world and for humanity. The words you said, “Mother, once we finish this task and there is little else to do, then, let us take a short break,” never came true on earth in the end. Father, you worked day and night and, since I lived my life in attendance to you, I did not sleep more than three hours a night throughout my life.

During the sweltering summer of 2012, you were hospitalized for the final time, but even then you rebuked those who recommended you to stay in hospital, saying, “There is still so much to do. Why are we spending so much time at the hospital!” You then hastened to return to Cheon Jeong Gung. You instructed, “Today, set the table for two, with Mother facing me.” Hearing you say this, the members were very puzzled, because you always sat by my side for meals.

Although the lunch table had been set, Father, you did not once lift your spoon. Instead, all you did was gaze into my face. Father, I think that you were most likely engraving my face in your heart. I smiled, placed a spoon in your hand and some side dishes on your rice. Then, I continued to gaze at you as you ate. Father, I also engraved your face in my heart.

The day when the rays of the sun were particularly strong, you carried an oxygen tank the size of a full-grown person and toured the Cheongpyeong Lake area, beginning with the Cheongshim International Middle and High School. Then, after returning to Cheon Jeong Gung, you prayed, “Heaven, please give your blessing. I beseech you to allow me to conclude things.” Then, you requested that a voice recorder be brought. You offered your last prayer with me, saying, “I have completed the mission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en you said, “Mother, thank you! Mother, take good care of everything.”

Father, despite the difficulty of your condition, you kept saying, “I am so sorry and so grateful.” I held your hand more firmly and, looking at you gently with a soothing voice, I put you at ease.

“Do not worry about anything.”

Father, you then returned to Heavenly Parent’s bosom and you are resting in Bonhyangwon, at the foot of Mt. CheonSeong.

Father, following your Holy Ascension, I came to Bonhyangwon at dawn every day.

There were countless excuses or reasons why I might have rested and not visited you; but whether it snowed abundantly in the winter or rained torrentially in the fall, I came to Bonhyangwon each day in those early morning hours. For 40 days after you ascended, I offered you breakfast and dinner. When I missed you, which was on numerous occasions, I came to Bonhyangwon and talked with you. Through these conversations, your thoughts became my thoughts and my thoughts became yours.

Whether the sun beat down, the wind blew, or thunder and lightning suddenly struck and torrential rain poured down, or whether snow blanketed the land, for 1,095 days following your ascension I carried on offering my devotions in remembrance of you. I also retraced the 5,600 kilometers you traveled from Las Vegas to New York in the United States in the 1970s. I climbed the 12 mountains we had climbed together in the Alps. Then, I resolved to fulfill the promise I made you to “return to the spirit of the early days of the church and revive the church in the spirit and the truth.”

Then, on the 3rd anniversary of your Holy Ascension, I beseeched you to freely ascend to the eternal Bonhyangwon, to attend and comfort Heavenly Parent who had been lonely until then, and to be free from all burdens. Then, for you, Father, and for Heavenly Parent, I resolved to succeed in the restoration of 7 nations by 2020.

East to west, south to north, I ran with all my might, seeking to embrace the world. My mouth was sore, my legs were swollen…I could barely stand, yet I could not rest. This was because, however difficult realizing the Will may be, I had to keep the promise I had made to you that I would conclude everything within my lifetime. I lived each day reaffirming my resolve that I would “fulfill this without fail.” And that “to do so, I shall not change.” Every time I desperately missed you I looked to the moon for companionship and spoke with it, reminding myself of the promise I had made to you as I stood before your holy body, “I will firmly establish Cheon Il Guk by the time I ascend.”

Living this way, seven years has already passed since your Holy Ascension.

Father, you know, don’t you? Following your Ascension, I felt lost for words, in a position where I was the only one remaining. My heart felt as if I were in a vast desert in the midst of a sandstorm, having to find a needle yet unable to open my eyes. Nonetheless I found it. I had to find it.

My resolve to absolutely restore seven nations by 2020, my resolve to register all blessed families in Cheon Bo Won as Heavenly Tribal Messiahs, these are my gifts to you, Father. I pray that this gift, your life of hyojeong for Heavenly Parent, can shine rays of hope throughout the world.

Father, I love you.

Father, I love you.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16)

“신국가, 신대륙, 신통일세계의 노정, 멈추지 않는 눈물로”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 12월 28일(천력 12월 4일), 지난 11월 18일 시작되었던 참어머님의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이 대승리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오늘은 참어머님께서 천주적 가나안 노정을 출발하신지 40일째가 되는 날이며, 그리고 대망의 2020이 40일이 남은 날입니다. 다시 한 번 섭리의 우연이 없음을 느끼는 하루입니다. 이 귀한 한 날 전 세계 천일국의 지도자와 식구님들께 기쁨과 흥분, 감동과 눈물로 이 서신을 드릴 수 있음에 하늘부모님과 천상의 참아버님, 그리고 지난 40일 노정을 대승리로 이끄신 참어머님께 무한한 감사의 마음을 먼저 올리고 싶습니다. 지난 노정은 하늘을 두무마리 삼고 바다를 먹물로 삼아도 다 쓸 수 없는 눈물의 노정이였으며, 고난과 고통 속에 피운 승리 앞에 손이 닳도록 박수로 경하를 올려도 부족한 금번 노정이였습니다.

특별히 금번 순회노정 가운데 참어머님께서는 참아버님 천주성화 이후 걸어오신 2020의 7년 노정 가운데, 선포하신 7개국 국가복귀가 완성되는 놀라운 노정이었습니다. 나아가 국가복귀를 통한 “신국가” 창건은 물론 대륙복귀를 통한 “신대륙” 창건의 놀라운 섭리적 도약을 가능케 한 금번 노정이었습니다. 성체를 혹사하시며 몸이 부서지라 걸으시고 걸으신 참어머님의 눈물의 노정이 희망과 소망, 승리와 축복이 마침내 섭리사에 전무후무한 “신국가, 신대륙 시대”를 개문케 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이러한 “신국가, 신대륙”의 실체적 승리의 토대 위에, 오늘 우리가 걸어야 할 마지막 노정인 “신통일세계”를 향한 희망의 전진을 결의하고 출발하는 역사적인 한 날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저는 “신국가, 신대륙, 신통일세계의 노정, 멈추지 않는 눈물로”라는 제목으로 지난 40일의 노정과 금번 신미국 희망전진대회에 보고를 전 세계 천일국 지도자들과 식구님들께 공유하고자 합니다.

금번 신미국 희망전진대회의 제목은 “신통일세계를 위한 희망전진대회”였습니다. 그런데 “신통일세계”를 위한 전진을 하기 위해서는 “신국가, 신대륙 창건”의 실체적 기반은 필요조건입니다.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을 준비하며 이러한 섭리적 의미를 누구보다 저희들은 잘 알고 있었기에, 전 세계 7개 권역대륙의 총회장과 특명총사들은 참어머님을 중심에 모시고 천정궁 세계본부와 하나되어 일심으로 금번 순회노정을 반드시 승리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상투메 프린시페의 국가복귀 본보기 노정을 모델삼아, 캄보디아, 대만, 니제르, 탄자니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팔라우, 도미니칸 공화국의 모든 희망전진대회를 승리해야 마지막 그랜드 피날레인 금번 “신통일세계를 위한 희망전진대회”의 실체적 기대가 만들어질 수 있기에 모든 지도자들이 사생결단 전력투구의 심정으로 전진대회를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의의 심정은 “신국가”를 넘어 “신대륙”의 놀라운 승리로 결실되는 기적은 만들어 내었습니다. 그렇기에 참어머님께서 뉴욕에 입성하시자마자 주신 말씀처럼 금번 신미국 희망전진대회는 대승리가 이미 예정되어 있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신아프리카 대륙단위 축복식 이후, 포르투갈을 거쳐 미국에 입성하신 참어머님께서는 금번 대회를 위해 라스베가스에서 심각한 정성을 드리시며, 성체를 회복하시었습니다. 그리고 12월 26일, 라스베가스의 정성을 마무리하시고 금번 대회를 집전하시기 위해 뉴욕으로 입성하시었습니다. 저희들은 크리스마스 전에 뉴욕에 오시어 참가정과 지도자, 식구들과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내기를 간청드렸지만, 참어머님께서는 단호하게 금번 크리스마스는 조용히 하나님과 예수님을 생각하며 정성의 시간을 보내시겠다 말씀하시며 금번 대회를 위한 마지막 정성을 드리셨습니다. 되돌아보니, 오늘 대회에서 참어머님께서 눈물로 써내려가신 역사적인 말씀의 선포를 위함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참어머님을 환영하기 위해 천상의 자녀님을 대표해 효진님 가정의 연아님, 흥진님 가정의 훈숙님과, 지상의 자녀님들을 대표해 예진님, 선진님 가정이 이스트 가든에 오셨고, 신아프리카의 영웅 세네갈의 쉐이크 만수르 수장과 하데베 선지자도 이스트 가든에 도착해 참어머님을 환영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열렬한 환호 속에 도착하신 참어머님께서는 조금도 쉬시지 않으시고 금번 대회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고, 곧바로 쉐이크 만수르와 하데베 선지자를 별도로 부르시어 신아프리카 완성을 위한 귀한 말씀을 주시었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쉐이크 만수르는 맥키살 세네갈 대통령이 보내온 저를 대통령의 <특별고문>으로 임명하는 임명서를 전달하였습니다. 그 임명서의 의미가 맥키살 대통령이 참어머님을 모시고 세네갈이 신아프리카는 물론 신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선봉장 역할을 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라는 메시지도 함께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어머님께서는 쉐이크 만수르를 통해 전달된 대통령의 효정을 매우 기쁜 마음으로 받으시고, 뉴욕의 추운 겨울 날씨를 생각하시고 쉐이크 만수르와 하데베 선지자에게 겨울 코트와 스카프를 사주라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참으로 자애로운 어머님이십니다. 저는 어머님의 명을 받고 이들의 스텝이 되어(^^) 늦은 시간까지 함께 시간을 보내 코트와 스카프를 사주었습니다. 그들은 코트와 스카프를 받은 것이 아닙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어머님의 따뜻한 사랑을 받았기에 아마도 그들은 더욱 그 코트와 스카프가 따뜻했을 것입니다.

이후 참어머님께서는 미국 백악관의 <대외협력실 종교 및 자선 본부>의 특별고문인 폴라 화이트(Paula White) 목사의 예방을 받으시고, 함께 저녁을 드시며 하늘이 축복하신 미국이 가야할 방향에 대해 귀한 말씀과 사랑을 주셨습니다.

금번 대회를 준비하며 이미 명쾌한 참어머님의 섭리적 방향과 지침을 주셨고, 특별히 라스베가스에서 정성을 드리시는 가운데 몇 가지 추가적인 핵심 지침들을 주셨기에 천정궁 세계본부와 김기훈 총회장을 중심한 신미국 본부는 한 몸처럼 금번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그 가운데 함께 논의한 큰 틀은 12월 27일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 기독교의 현실과 문제들에 대한 현황을 함께 논의하여 그 결론으로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WCLC)”의 창립에 참석자 모두의 뜻을 모으는 방향으로 매듭짓고, 12월 28일 참어머님을 모신 가운데 세계 기독교의 성직자들과 성도들이 함꼐 모인 전진대회에서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 곧 “WCLC”를 창립하는 <창립행사>의 컨셉으로 가는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그 옛날 미국을 교육하기 위해 창립하신 “ACLC”도 위대한 도전이었고, 올 해 창립하신 “KCLC” 역시 위대한 도전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창립된 “WCLC”는 이러한 “위대한 도전”을 넘어 “위대한 도전의 정점”이라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그 섭리적 배후에는 1954년 세계 기독교를 신령으로 통일(“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하시려던 참부모님의 뜻이 오늘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라는 실체적 기반으로 완성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먼저 12월 27일 역사적인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 창립을 위한 컨퍼런스가 성대히 열렸습니다. 전 세계 70여 개국 600여명의 세계 기독교 성직자들과 미국의 기독교 성직자 400여명이 함께하여 1,000여명의 기독교 성직자들이 하늘부모님을 중심한 “신통일세계”를 위한 논의의 장을 출발했습니다. 한국에서는 160여명의 기독교 성직자들이 참여했고, 일본, 중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서도 저명한 기독교 성직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가. 그리고 기독교의 출발지인 유럽에서는 기독교계의 가장 큰 협의체인 “세계교회협의회”(WCC, World Council of Churches) 소속의 저명한 성직자들도 참석하였습니다. 각 대륙의 우리 지도자들의 수고와 노력이 만들어낸 놀라운 합심의 결과물이었습니다. 이러한 세계 기독교 성직자들과 함께, 우리 운동 가운데 “기독교 성직자 협의회”에 있어 형님과도 같은 입장인 신미국 ACLC 소속의 대표적인 성직자들이 참석하여 그야말로 참어머님을 중심한 놀라운 “성령의 장”이 열렸습니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개회식은 라우스(Luonne Rouse) ACLC 공동의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습니다. 먼저 대표 기독교 성직자들의 합심기도로 시작된 개회식은, 김기훈 ACLC 공동의장의 환영사와 각 대륙과 종단을 대표하는 6명의 목사들의 기조연설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김기훈 공동의장은 환영사에서 참어머님께서 왜 이 컨퍼런스와 금번 대회를 준비했는지 참으로 명쾌하게 설명하여 많은 공감과 함께 박수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마이클 젠킨스 천주평화연합 세계회장의 소개로 폴라 화이트 목사의 특별연설이 있었습니다. 폴라 화이트 목사는 가장 먼저 어제 있었던 참어머님과의 만찬을 소개하며 참어머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트럼프 대통령과 인연을 맺게된 18년 전의 에피소드를 소개하며, 이 미국을 하늘이 축복하신 이유와 축복받은 이 미국과 기독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열정적으로 연설해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연설이 끝나고 무대 뒤에서 저는 잠시 폴라 화이트와 인사를 나눌 시간이 있었습니다. 저를 만나자마자 다시 한 번 참어머님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그녀의 모습을 보며, 참어머님에 대한 폴라 화이트 목사의 깊은 존경심을 느낄 수 있어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이후 각 대륙권역의 대표 기독교 성직자 6명의 기조연설이 있었습니다. 이 기조연설을 통해 각 대륙권역의 기독교 현황과 문제, 그리고 왜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가 참어머님을 중심으로 창립되어야 하는지 명확하게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미국을 대표하여 스탈링스(George augustus Stallings) 대주교, 한국을 대표하여 김수만 목사(KCLC 공동의장), 그리고 아프리카를 대표하여 하데베(Samuel Radebe) 선지자의 연설이 이어졌습니다. 하데베는 참어머님을 증거할 때 에두르는 법이 없었습니다. 한 마디로 참어머님께서는 하나님의 독생녀이시며 진정한 참어머님이시며, 세계를 하나로 만드시는 접착제(glue)와 같은 분이시라고 당당하게 전 세계 기독교 성직자들에게 고백했습니다. 귀한 효정이었습니다.

이어 유럽을 대표하여 스위스 제네바 WCC의 루푸스 라즈쿠마르(Peniel Jesudason Rufus Rajkumar) 목사, 아시아를 대표해 네팔의 바티칸 고문 목사인 멘디즈(Charles Mendies), 그리고 마지막으로 라틴 아메리카를 대표해 에콰도르의 대주교 곤자로 엑사비어 셀리(Gonzalo Xavier Celi) 목사의 연설이 어어졌습니다. 인종, 문화, 국가 모든 것이 다르지만 하나님 아래 인류 한가족의 이상과 비전 안에 하나가 되는 놀라운 하모니의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개회식의 대미는 이러한 현 기독교 현실의 대안으로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 창립을 위한 결의문 서명이 시간이었습니다. 총 24명의 대표기독교 목사들이 무대 위에 올라 서명을 했고, 토마스 월시 의장과 제가 올라가 주최의 입장에서 서명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 역사적인 순간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이렇게 오전 세션이 끝나고 오후에는 전 세계 대표 기독교 성직자들을 중심으로 총 3개의 세션이 진행되었습니다. 이 세션도 사전에 철저히 기획되어 결론이 “WCLC 창립”으로 도출될 수 있도록 준비된 세션들이었습니다. 먼저 첫 번째 세션은 “하나님의 뜻과 기독교 세계”, 두 번째 세션은 “신통일세계를 위한 기독교성직자들의 역할과 책임”, 마지막 세 번째 세션은 “하나님 아래 하나의 가족, 하나의 국가, 하나의 세계의 실현을 위한 기독교성직자들의 비전”이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12명의 각 대륙과 각 종단을 대표하는 저명한 기독교 성직자들의 놀라운 혜안과 결단을 느끼게 하는 부흥회였습니다. 각 연설자들을 격려하며, “예스”, “에이멘”, “할레루야”를 외치는 성직자들로 인해 개회식부터 클로징 세션까지 컨퍼런스가 아닌 그 누구도 완벽한 부흥회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부흥회의 중심에 계신 하나님과 천상의 참아버님, 그리고 참어머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늘의 컨퍼런스는 내일을 위한 믿음의 기대였습니다. 믿음의 기대가 완성될 때 실체기대가 완성될 수 있음을 우리는 원리를 통해 배웠습니다. 내일의 승리를 위한 완벽한 믿음의 기대가 오늘 완성되었습니다. 마지막 맨해턴 센터 1층에 마련된 장소에서 모두가 만찬을 하며 역사적인 오늘 하루의 일과를 마무리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컨퍼런스에 대해 궁금하시어 식사도 잊으신 채 그 결과를 보고받기 위해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그만큼 맘 졸이시며 인내하시며 기다리신 하루이셨습니다. 컨퍼런스에 대한 상세한 보고를 받으시고 그제서야 참어머님께서는 저녁 진지 몇 술을 뜨셨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신통일세계를 위한 희망전진대회”가 있는 12월 28일 대망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어느 때보다 일찍 기침하신 참어머님께서는 연아님, 정진님 가정, 김기훈 신미국 총회장, 정원주 비서실장, 그리고 제가 참석한 가운데 조찬 겸 보고회를 가지시었습니다. 특별히 16개월 된 정진님 가정의 신비님이 왕엄마 참어머님께 재롱을 통해 참으로 귀한 웃음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대회 전반에 대해 다시 한 번 점검을 하시고, 오전에 마지막 정성을 드리셨습니다. 그리고 오후 2시 이스트 가든을 출발해 뉴욕 푸루덴셜 스테디움으로 향하셨습니다.

1시부터 입장한 기독교 성직자와 성도들로 스테디움은 만장을 이루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온 기독교 성직자 600여명과 미국 기독교 성직자 1,200여명과 25,000여명의 기독교 성도들이 함께 모였습니다.

오늘 희망전진대회 프로그램의 핵심은 아주 심플해보이지만, 6,000년 복귀역사는 물론 참부모님 양위분의 삶을 완성하는 거대한 의미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핵심은 참어머님에 의해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 곧 “WCLC”가 실체적으로 창립되고, 그 실체적 창립의 토대 위에 양위분의 성탄을 경하드리는 것입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예수님은 물론 참부모님 양위분께서 국가적 기반 위에 탄생되어야 하고, 그 가운데 준비된 기독교 기반 위에 탄생되어야 함을 누누이 말씀주셨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 이후 2,000년 기독교 역사는 참부모님 양위분을 모시는 하늘부모님의 정성이요 사랑이셨습니다. 그러나 준비된 기독교 기반이 양위분을 환영하기는 커녕 오히려 몰이해 속에 비판과 핍박했고, 심지어 하늘이 기독교(청교도)를 위해 축복한 이 미국에서 댄버리의 고난까지 겪으셨던 그 한 많은 고통의 사연들을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랬기에 참부모님께서는 기독교의 사명을 대신할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를 1954년에 창립하셨습니다. 준비된 기독교 기반이 사명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에 직접 만드실 수밖에 없었던 눈물의 단체임을 저희들은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직접 창립하신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 역시 세상에서 소위 “통일교회”로 명명되며 하늘이 준비하신 기독교 기반을 하나되게 하기 위한 소명을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비난과 멸시, 핍박의 이름이 되었습니다. 참아버님께서는 세계 기독교를 통일할 교회 이름이 “통일교회”임을 누누이 말씀하시고 강조하셨습니다. 그러나 이 역시 기독교의 거센 반대로 그 소명을 제대로 펼쳐보지 못하고 많은 고통과 고난의 노정을 걸으셔야만 했습니다. 이러한 소명의 어려움과 섭리의 진전에 따라 40년 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의 창립하시고 개인구원을 넘어 가정구원의 시대를 여셨지만, 참아버님의 저 가슴 한 귀퉁이에 “통일교회”의 못다한 사명과 소명의 아픔이 있음을 우리는 참아버님의 말씀을 통해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참아버님의 유업을 반드시 완성하겠다’는 참어머님의 결의는 이러한 기독교 기반을 다시금 실체적으로 하나되게 하는 섭리적 방향으로 전진하셨습니다. 지난 6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하데베 선지자를 중심한 종단복귀 노정의 전형을 보여주시며 거행하신 10만 종단 축복식 후, 한국에서 거행하신 축승회 때 참어머님꼐서는 “이제는 당당히 대형교회에 가서 참부모님과, 특별히 독생녀 참어머님을 증거하라”는 천명을 내려주셨습니다. 그러나 참어머님의 본보기 노정을 보고도 우리는 그 천명을 그 옛날 저희 운동이 겪었던 “기독교 트라우마”로 인해 용기를 내지 못했습니다. 그 때 참어머님께서는 다시금 ACLC를 통해 KCLC의 창립이라는 지혜를 주시었습니다. 그리고 천정궁 세계본부와 신미국과 신한국이 완전히 참어머님의 말씀에 절대순종하여 한국기독교성직자협의회(KCLC)를 창립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WCLC로 매듭되는 놀라운 기적의 순간을 맞게 되었습니다.

참어머님의 그 당당함 이면에는 진리와 진실에 대한 확신이 있으셨습니다. 그것은 향후에 기회가 된다면 보고의 자리를 통해 말씀드리겠지만 기독교에 핵심인 <신론(神論)>과 <기독론(基督論)>의 온전한 해석이 전제되어 있습니다. “하나님”이 “하나님 아버지”만이 아닌 “하나님 어머니”까지 포함한 “하늘부모님”을 천명한 참어머님의 <신론>과, 참부모의 이상의 완성을 위해 남성 중심의 “독생자”만이 아닌 “독생자”와 함께 “독생녀”를 중심한 <기독론>의 확대적ㆍ확장적 해석에 기초해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또 다른 확신이 있으십니다. 그것은 세계 기독교가 통일되는데 있어 “신령(神靈)”, 곧 “성령(聖靈)”, “성신(聖神)”을 통해 완성될 수 있다는 확신, 다시 말해 세계 기독교가 실체성령ㆍ실체성신이신 참어머님을 통해 완성될 수 있는 확신이 전제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참어머님의 확고한 신념과 확신이 있으셨기에 오늘의 희망전진대회가 가능했음을, 말씀을 받아 기획하는 저는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아울러 김기훈 총회장의 믿음의 결단과 미국지도자들과 식구들의 정성, 그리고 ACLC 목사들의 헌신이 없었다면 이러한 대승리를 만들어낼 수 없음 역시 저는 너무도 잘알고 있습니다.

오늘의 희망전진대회는 2시부터 찬양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찬양과 워십댄스로 장내는 이미 부흥의 장이 되었습니다. 모두가 한 하나님 아래 하나의 형제임을 느끼고, 서로의 기쁜 얼굴을 보며 함께 입을 맞추며 부르는 찬양은 우리를 가슴으로까지 하나되게 만들었습니다.

특별히 신미국 2세들의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와 댄스는 ‘한국의 통일’은 물론 ‘세계의 통일’을 염원하는 최고의 퍼포먼스였습니다. 이어 뉴저지의 시장을 대신해 대행자가 참어머니께 특별상을 드리는 시간이 있었고, 이어 김기훈 총회장의 환영사가 이어졌습니다. 김 총회장은 지난 2년 동안 평화의 어머니 한학자 총재님을 중심삼고 뉴욕에서 시작하여 로스엔젤레스, 라스베가스, 시카고, 워싱턴 DC를 거쳐 평화의 불을 오늘 다시 뉴욕으로 가져온 과정을 설명하고 모두가 하나되어 참부모님께서 가르쳐주신 위하는 삶을 통해 평화의 불을 확산하자고 말해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어 오늘 역사적인 WCLC 창립식을 위해 두 명의 기조연설자가 멋진 연설을 해주었습니다. 그 가운데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하데베 선지자가 연설을 했습니다. 그의 연설은 “사랑하는 참어머님, 하늘의 독생녀 참어머님”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하데베 선지자는 참어머님에 대한 신앙고백과 함께 왜 참어머님께서 오늘 역사적인 WCLC를 창립하시는지에 대해 명쾌하게 설명했습니다. 왜 참부모님 양위분께서 지난 50년의 삶을 미국에서 보내시며 희생하셨는지에 대한 본인의 신앙고백과 함께 하늘의 소명을 받은 성직자의 사명을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가장 감동적이었던 것은 그의 다음의 연설이었습니다.

“올해에만 봐도 남아공에서 참어머님께서 두번의 축복식을 개최하셨습니다. 첫번째 국가 차원의 축복식은 올란도 경기장에서 개최되었고 6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그리고 참어머님을 처음으로 만났습니다. 참어머님께서도 아주 특별한 해방, 해원의 기도를 하셨습니다. 그리고 억압과 불의, 남아공을 위해 평생 자신의 목숨을 바친 청년들을 위해 특별한 해원의 기도를 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금년 12월 7일에 참어머님께서는 20만 대륙 차원 축복식을 FNB 경기장에서 개최하셨습니다. FNB 경기장은 아프리카 최대의 경기장입니다. 축복식을 통해 신아프리카를 선포하셨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중심한 아프리카입니다. 공생, 공영, 공의의 아프리카를 선포해 주셨습니다. 350만명 이상이 생중계를 통해서 축복식에 동참했습니다. 오늘은 축복식이 아프리카 대륙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생명은 어머니의 뱃속에서 시작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구를 어머니 지구라고 합니다. … 아프리카는 초대 생명이 있었기 때문에 어머니의 땅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참어머님께서는 평화의 어머니로 알려져 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평생 평화를 위해 활동하셨습니다. 그리고 축복식을 통해 우리에게 새 생명을 주고 계십니다. 아프리카는 천주적 평화의 어머니를 어머니의 땅으로 연결시켜서 평화의 지구로 평화를 이루려고 합니다. 하나 더하기 하나 더하기 하나는 3입니다. 어머니 땅, 어머니 지구, 그리고 평화의 어머니입니다. 그래서 참어머님은 절대 쉬지 않으십니다. 모든 에너지와 모든 자원과 참사랑을 활용해 76억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활동하고 계십니다. 오늘 WCLC를 통해 참어머님, 평화의 어머님, 독생녀 참어머님은 우리의 절대적 협조를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성직자로서 평화세계, 화합의 세계를 이루어 가는 곳 마다 축복을 전파합시다.”

아주…

2년전 하데베 선지자는 참어머님을 독생녀로, 참어머님으로 고백하지 않았습니다. 우리 지도자들에게 받은 상처로 그는 오히려 우리를 멀리하고 우리를 떠나려 했었습니다. 그러나 실체성신 참어머님의 사랑과 그 사랑의 직접 주관권 속에 이제 그는 완전히 참어머님의 심정을 상속받은 효정의 자녀가 되었고, 참어머님을 위해 어디든 달려가는 효정의 전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또 한 분의 의인 비숍 노엘 존스의 명연설이 있었습니다. 다음은 비숍 노엘 존스 연설의 전문입니다.

“참으로 우리가 꼭 이해해야 할 내용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희를 창조 하셨을 때 얼마나 대단하신지 하나님의 아름다운 모습을 나타내기 위해 창조 하셔야 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전지전능 하시지만 하나님 혼자서는 누구에게도 나타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창조를 통해서 하나님의 위대한 아름다움을 알 수 있습니다. 나타내기 위해서, 선포하기 위해서 창조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형상을 따라 인간을 창조하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에게 주관성을 허락 해 주셨습니다. 어떤 동물도 주관성이 있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바라셨던 것은 주관을 통한 하나님의 형상을 보고싶으셨기 때문입니다. 피부색이 어떻든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되었기 때문에 하나님은 우릭에게 주관성을 허락 해 주셨습니다. 제가 평화의 어머님을 너무도 사랑하는 이유는 참어머님께서는 우리 모두를 모이게 하는 놀라운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참어머님께서 우리 모두를 모이게 하신 이유가 있습니다. 미국 성직자뿐만 아니라 우리에게 특별한 비전을 주셨습니다. 한국 성직자 협의회 그리고 이번에 세계 기독교 성직자 협회 출범을 위해 모였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것은 우리는 어떻게 천국으로 갈지 생각이 다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상에서 함께 살아야 한다는 것 만큼은 잘 알고 있습니다. 참어머님의 비전의 놀라운 비전을 봤을 때 우리가 피부색이 어떻든 어느 교단에 속해있든 평화는 나로부터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오늘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오늘날의 세계를 바라봤을 때 이렇게 위대한 비전을 누가 실천하겠습니까. 참어머님이 아니면 누가 하시겠습니까.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것은 하나가 되기 위해서입니다. 겸손 없이는 하나가 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사랑 없이는 하나가 될 수 없습니다. 지금 옆사람에게 피부색이 어떻든, 어느 교단에 속해있든, 어디에서 왔든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라고 말해주세요. 하나님의 축복이 여러분과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이 두 선지자, 두 의인들에 의해 행사장은 완전히 참어머님을 향하는 해바라기 꽃밭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해바라기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마침내 독생녀 참어머님께서 무대 위로 등단하셨습니다. 가시는 그 뒷 모습이 오늘 유달리 비장해보이셨습니다. 그리고 포디움에 앞에 서신 참어머님께서는 차마 필설로 표현할 수 없는 심정을 가슴에 품으시고 눈물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이 서신을 쓰는 지금도 저는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가 없습니다. 참어머님 말씀의 전문입니다.

“성직자 여러분. 지도자 여러분.

하늘섭리의 완성은 천일국입니다. 원 월드, 원 패밀리 언더 갓. 76억 인류의 소원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세계를 바라보게 될 때에 쉬운일은 아닙니다. 본래 창조주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형상을 따라 천지만물을 창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인간조상이 될 수 있는 남자와 여자를 창조했습니다. 그들에게는 성장기간 이라는 시간을 주시며 하늘이 보시기에 아름답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다리셨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그리되지 못하여 오늘날의 타락한 인류를 만들어 냈습니다. 지금까지 인류역사는 전쟁과 갈등으로 점철되어 나왔습니다. 양심은 선을 바라지만 환경이 받쳐주지 못하여 많은 힘든 역사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러나 하늘은 영존하십니다. 시작과 끝이 같으십니다. 한번 시작하셨으니 결코 완성을 보실 것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인간에게는 하나님께서 주관성을 주셨습니다. 그리하여 타락한 인류 가운데에 타락하지 않았다 하는 그 자리에 나올 수 있는 섭리 역사를 해 나오십니다.

인류 역사 6천년 간에 하늘은 BC 2천년대에 소돔과 고모라의 예가 있습니다. 하늘은 소돔과 고모라를 멸하려 하십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하늘에 고합니다. 의인 50이 있으면 의인 10명이 있으면 하늘은 이 재앙을 면할 수 있으십니까. 고했습니다. 그럴 때 하늘은 그렇게 하마 했습니다. 그러나 10명의 의인이 없었습니다. 오직 롯 가정만이 그 자리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롯의 아내는 미련이 남아 돌아보게 되어 소금기둥이 되었다 하는 성경 얘기가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늘 섭리는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앞서가고 있습니다. 뒤를 돌아보아서는 아니된다는 말입니다.

그 후 2천년 간 하늘은 이스라엘이라는 선민을 택하시어 4천년 만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습니다. 그러나 기다리고 기다리던 메시아가 오셨는데 오직 하늘이 대할 수 있는 유일한 독생자라 하였는데 이스라엘 민족은 물론이요 유대교, 예수를 탄생시킨 마리아 조차도 예수님의 본질을 몰랐습니다. 어떻게 4천년이라는 기나 긴 시간을 하늘이 수고하시어 이 인류 가운데에 참부모, 참아버지의 자리에 군림할 수 있는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셨는데 어떻게 십자가에 내몰 수 있었습니까. 십자가에 몰린 예수님은 다시 오마 했습니다. 십자가로 내몬 이스라엘 민족은 2천년 동안 어떤 탕감을 치렀는지 우리는 압니다. 기독교는 성령의 부활로 사도들에 의해서 성경이 씌여지면서 시작이 됩니다. 그러나 기독교 또한 오늘날의 기독교인들 예수님의 본질을 모릅니다. 창조주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도 모릅니다. 예수님은 분명히 다시 오마 하셨고, 다시 와서는 어린양 잔치를 한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기독교는 많은 분파가 생겨나서는 아니되고, 예수님이 어린양 잔치를 하겠다는 상대자 독생녀가 어디에 나타나게 되는지를 주시해야 할 것입니다. 하늘은 책임 못한 이스라엘 민족을 통해서는 독생녀를 보내실 수 없습니다. 그리하여 새로운 선민을 택하시어 섭리 역사를 하십니다.

예수 십자가 후 2천년이 흘렀습니다. 아직까지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의 십자가 부활로 구원을 받는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 얼마나 잘못 된 황당한 이야기입니까. 인류의 참아버지로 오신 분입니다. 참아버지로 오셨으니 참어머니를 만나야 합니다. 그리하여 하늘은 한민족을 택하시어 1943년에 독생녀를 탄생시키셨습니다.

독생녀가 탄생되기까지 하늘은 말할 수 없는 수고를 하셨습니다. 그 때 한국은 1945년에 해방이 되었습니다. 강대국에 의해서 남북이 갈렸습니다. 민주와 공산으로 갈렸습니다. 하나님의 창조원칙에 있어서 인간에게는 성장기간을 주셨습니다. 1943년에 태어난 독생녀에게 시간을 주셔야 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상황은 긴박했습니다. 남한의 민주주의는 북한에 대해 싸울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1950년에 6.25 동란이 일어났습니다. 하늘은 책임을 하셨습니다. 어떻게 알려지지 않은 한국 동란에 UN의 16개국이 참전하여 선의 피를 흘렸을까요? 얼마나 애타게 타락한 인류를 다시 찾으시기 위하여 품으시기 위하여 6천년 이라는 기나긴 세월을 참아 나오시면서 섭리의 한 때를 기다리신 우리의 창조주 하늘부모님이십니다. 나는 하늘의 섭리를 알았기에 다시 오마 하신 예수그리스도의 대신 사명을 갖고 오신 문선명 (총재님)과 1960년에 성혼을 했습니다.

그 참부모의 자리에는 기독교 기반이 환경이 되어졌어야 했습니다. 더군다나 이 미국은 종교 자유를 위해서 하늘을 모시겠다고 하는 청교도들의 편을 들어 주시어 이 신 미국이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200년 동안 하늘이 청교도들의 편을 들어주셨습니다. 이 나라에는 원주민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늘은 이 기독교를 통해서 다시 오마 한 메시아의 환경권이 되어서 하루 속히 세계 인류를 품고자 하시는 하늘의 크신 뜻이 있는 것을 민주주의 대표 국가로 키워놓은 이 미국은 몰랐습니다. 미국은 미국만을 위해서 하늘이 축복한 것이 아닙니다. 세계 인류를 위해서 대표로 축복하신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미국이 1970년에는 가정파탄, 청소년 문란, 마약 문제 더더구나 공산주의 사상이 코 앞에 침투하고 있는데 모르고 하늘이 축복한 이 나라가 몰락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었습니다. 그래서 그 때 참부모이기에 미국이 불이 났으니 내가 소방수로 왔다. 미국에 병이 났으니 내가 의사로 왔다 하면서 이 50개 주를 순회 강연하며 미국을 일깨웠습니다. 그러나 하늘의 섭리를 모르는 이 나라의 정치인들 때문에, 참부모이기에 하늘이 축복한 이 나라를 세워서 세계를 구원하시려는 하늘의 꿈을 알기에 이 나라에 40년이 넘도록 가장 인생의 황금기와 같은 시간에 이 나라에 투입했습니다. 그러나 뜻을 알게 된 젊은이들은 1975년에 세계 선교로 나아갔습니다. 그들은 40여년이 넘는 시간동안 그 선교지에서 최선을 다 하여 오늘날 아프리카 대륙은 그들의 정성으로 말미암아 하늘이 준비한 의인들을 통해서 대륙 복귀에 가능성 축복을 하신 것입니다.

나는 여러분들을 믿고 싶습니다. 특히 오늘 여기 세계에서 모인 성직자 여러분은 이 시대에 하늘이 준비한 의인입니다. 의인들의 사명은 무엇입니까. 자기를 돌보기 보다는 위하여 사는 참사랑으로 나라와 세계를 품을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독생녀 참어머니가 하고 있는 타락한 인류를 하늘부모님의 자녀로 인도하는 이 축복이야말로 6천년 간 기다려 온 인류의 소원이며 꿈이며 하늘부모님의 소원인 것을 알아야 합니다.

독생녀 참어머니에 의해서 새 시대, 새로운 섭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천일국 7년입니다. 이제 여러분들이 앞장서야 하겠습니다. 세계 76억 인류를 생각하게 되면 하늘부모님이 품고싶어 하는 그 자녀들을 몰라라 할 수는 없습니다. 하루 속히 여러분을 통해서 그들을 하늘부모님의 자녀로 인도하는 의인, 성직자, 지도자 여러분들이 되기를 축원합니다. 그렇게 하는 데에 있어서는 여러분들의 각자 기반을 세계적으로 하나로 묶는 WCLC 창립이야 말로 하늘부모님의 꿈, 인류의 소원을 빠른 시간 안에 이루어 드릴 수 있는 축복인 것을 기억하기 바랍니다. 거기에 선두에 서는, 뒤돌아 보지 말고 앞으로 달려가는 여러분 모두 의인이며 성직자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참어머님께서는 말씀하시는 내내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제가 지근에서 뵈오며 오늘처럼 많은 눈물을 흘리신 적이 없으셨습니다. 그 눈물은 제 가슴에 천둥의 울림이 되었습니다. 아마 저뿐만 아니라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설령 들을 수 없는 이에게도 오늘 참어머님의 눈물은 오롯이 가슴에서 가슴으로 전달되었습니다. 참어머님의 그 눈물에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심연의 사연들이 있음을 저희들은 너무도 잘 알고 있습니다. 미국을 찾아오셨던 지난날의 시간, 미국의 소방수와 의사를 자처하시며 일평생을 미국을 사랑하셨지만 오히려 댄버리 고난은 물론 말할 수 없이 받은 수많은 박해와 핍박, 그리고 참아버님의 천주성화, 참아버님 천주성화 이후 겪으신 고난과 고통의 노정, 참어머님을 이해하지 못한 우리들을 포함한 자녀들이 드린 아픔과 상처, 홀로 걸으신 국가복귀를 믿고 걸으신 지난 7년의 노정, 그리고 마지막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 등, 모든 시간과 사연들이 녹아있는 참어머님의 눈물일 것입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참어머님께서 참아버님과의 성혼을 언급하시는 대목에서 절규에 가깝도록 강하게 말씀하신 아버님 존함 “문선명”, 참어머님께서 “문선명”하고 그 이름 석자를 눈물로 말씀하실 때 저의 가슴은 찢어지는 아픔과 함께 그저, 그저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버님께서 자서전에서 말씀하셨듯 그 존함 석자만으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드는 그 이름, 그리고 기독교계가 그토록 핍박했던 그 이름 석자가 오늘 참어머님에 의해 전 세계 기독교 성직자들과 성도들에게 “성명”(聖名)으로 공포되었습니다. 참아버님께서 이 순간을 천상에서 얼마나 기뻐하실까, 두 눈이 감겨 보이지 않을 정도로 환하게 웃으시는 참아버님의 모습이 자꾸만 제 눈앞에 나타났습니다. 특히 제 옆에 앉아 있었던 라우스 ACLC 공동의장과 스탈링스 대주교는 참어머님의 말씀 한 마디 한 마디 마다 “예스”, “에이멘”의 하모니를 듀엣 앙상블로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어머님께서 눈물을 보이실 때 저와 번갈아 보며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우리는 한 심정을 공유한 형제였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참아버님의 유업을 완성하시는 분은 누구이십니까?

참아버님의 심정을 우리에게 상속해주시는 분은 누구이십니까?

그렇습니다. 참어머님이십니다.

그런데 그런 참어머님께 그 누가 참어머님께서 참아버님과 다른 길을 걸어간다 말할 수 있으며, 그 누가 참어머님께서 참아버님을 뒤로 참어머님만을 높이신다 말할 수 있습니까? 참어머님께는 오직 참아버님만이 보이십니다. 참어머님께는 오직 참아버님 유업의 완성만이 보이십니다. 왜냐하면 양위분은 한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정원주 총재비서실장에게 들은 애기지만, 참어머님께서는 이스트 가든에 오신 뒤 계속해서 참아버님 서재에 계셨다고 합니다. 정실장이 살포시 문을 열면 아무 말씀도 하지 않으신 채 몇 시간을 우둑커니 앉으신 채 그냥 계셨다고 합니다. 정성을 드리시는 것인지, 묵상을 하는 것인지 알 수 조차 없듯이 미동조차 하지 않으신채 우둑커니 앉아계셨다고 합니다. 오늘 어머님 말씀을 들은 후 조금이나마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참어머님 말씀 후 2세들의 사랑스러운 꽃다발 봉정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역사적인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WCLC) 창립식이 있었습니다. 먼저 무대 위에 각 대륙, 각 종단을 대표하는 40여명의 대표자들이 등단하여 참어머님을 중심으로 선 가운데, 김기훈 ACLC 공동의장과 하데베 선지자가 어제 컨퍼런스에 결의한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 창립 결의문>을 참어머님께 봉정하고, 마지막 참어머님의 역사적인 서명식이 있었습니다. 이후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 13명의 최고위원에 대한 참어머님의 메달 수여식과 임명패 전달식이 있었습니다. 이 메달과 임명패는 금번 순회노정을 출발하시기 전에 이미 지시하시어 정성을 다해 준비한 성물(聖物)과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한 명 한 명 지난 2,000년 기독교 역사를 탕감해주시고 사랑으로 품어주시듯, 실체성신ㆍ실체성령 독생녀 참어머님께서 온맘과 온정성과 온사랑을 다해 메달과 임명패를 하사해주시었습니다. 그들이 이제는 참어머님을 중심으로 성령의 전령사가 되기를 바라시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하사해주시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역사적인 WCLC 창립을 알리는 타징이 3차례 있었습니다. 이 타징으로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의 사명이 세계기독교성직자협의회의 실체로 완성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창립의 토대 위에 참어머님께서 성탄을 축하받으시는 케익커팅과 예물을 받으셨습니다. 참으로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역사적이라는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초역사적인 전무후무한 순간이었습니다. 아버님께서 흘리신 눈물이, 어머님께서 흘리신 눈물이, 씨앗이 되고 열매가 되어 오늘 실체적으로 결실되는 놀라운 순간이었습니다. 참어머님 뒤에서 참어머님을 바라보는 제 눈에는 닦아도 닦아도 계속해서 흘러내리는 눈물이 저의 가슴을 더욱 아리게 만들었습니다. “아버님! 어머님께서 승리하셨습니다. 어머님께서 아버님의 유업을 완성하셨습니다. 아주”

모든 대회가 끝나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도 참어머님의 눈물은 멈추지 않으셨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멈추지 않는 참어머님의 눈물, 우리는 그 눈물의 의미를 되뇌여야 합니다. 우리는 그 눈물의 의미를 가슴에 되새겨야 합니다. 멈추지 않는 참어머님의 눈물은 하늘부모님의 눈물이요, 참아버님의 눈물임을 저희들은 느껴야 합니다. 그 눈물이 완전히 공명되었기에 저는 행사가 끝나자마자 지금까지 6시간 내내 넥타이를 풀지도 못한 채 이 서신을 쓰고 있습니다.

이제 내일이면 축승회를 끝으로 참어머님께서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환궁하십니다. 그러나 그 환궁은 안식의 환궁이 아닌 앞으로 40일 남은 2020의 마지막 한 날을 위한 정성을 위한 환궁이십니다. 부디 참어머님의 성체의 안위와 무사환궁을 위해 다시 한 번 전 세계 지도자들과 식구들의 정성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서신을 계기로 당부드리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오늘 지금 이순간만이라도 호흡을 찬찬히 가다듬고 참어머님의 오늘의 심정을 생각하시며, 지난 참아버님 천주성화 7주년에 참아버님께 올리신 참어머님의 서신을 다시 한 번 읽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2월 28일(천일국 7년 천력 12월 4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書信

사랑하는 아버님! 그리운 아버님! 언제나 함께하는 아버님!

아버님께서 천상에 입성하신지도 7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이 천주에 당신께서 흘리신 땀과 눈물이 베어있지 않은 곳이 없습니다. 오늘 유독 그립습니다.

아버님께서는 성화하기 1년 전 90세를 훌쩍 넘긴 연세에도 여덟 차례 넘게 미국을 왕래했습니다. 자신의 건강을 전혀 돌보지 않으시고, 오직 세계와 인류를 위해 일하셨습니다. “이 일을 끝내고 한가해지면 그 때 우리 조금 쉽시다.”라고 하시던 말씀은 끝내 지상에서는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밤낮을 쉬지 않고 일하신 당신, 그래서도 저도 그런 아버님을 모시고 생활하며 일평생 3시간 이상을 자본적이 없었습니다.

2012년 뜨거운 여름, 마지막 병원에 입원하실 때도 아버님께서는 “아직 할 일이 많은데 병원에서 시간만 보내면 어떡하나!”하시며 오히려 입원을 권유한 사람들을 나무라셨지요.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으셨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서둘러 집으로 돌아오셨지요. 그리고 아버님께서는 “오늘은 엄마하고 겸상을 하고 싶다.”라고 하셨습니다. 그 말을 들은 우리 식구들은 참으로 의아했습니다. 항상 제가 옆에 앉아 함께 식사를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날 점심상을 앞에 두고 아버님께서는 숟가락을 들 생각은 하지도 않고 제 얼굴만 빤히 바라보았습니다. 아마도 아버님께서는 마음속에 제 얼굴을 새기는 것 같았습니다. 저는 미소를 지으며 아버님 손에 숟가락을 쥐여드리고 반찬을 올려드렸습니다. 그리고 저는 드시는 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았습니다. 저도 아버님의 얼굴을 가슴에 새겼습니다.

그리고 유독 태양빛이 강한 다음 날, 아버님께서는 한 키가 넘는 커다란 산소통을 대동하고 따가운 햇빛을 받으며 청평호수와 청심중고등학교 시작으로 청평단지를 두루 둘러보셨습니다. 그리고 천정궁으로 돌아와 “하늘이여 축복하소서. 끝을 맺게 허락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라는 기도 후, 녹음기를 가져오라 하시고 ‘복귀섭리의 사명을 다이루었다.’라는 마지막 기도를 저와 함께 올리셨습니다.

그리고 “엄마, 고마워요! 엄마, 잘 부탁해!”,

아버님께서는 힘겨워하면서도 ‘너무 미안하고 정말 고맙다’고 연이어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아버님의 손을 더욱 굳게 잡으며 다정한 말과 눈빛으로 안심시켜 드렸습니다.

“아무 걱정하지 마세요”

아버님께서는 그렇게 하늘부모님 품에 안기셨습니다. 그리고 천성산 기슭 본향원에 잠드셨습니다.

아버님 성화 후 새벽이면 저는 본향원에 올랐습니다.

가을이 되면 폭풍이 몰아치고, 겨울이 되면 함박눈이 쏟아져 쉬어야 할 이유와 핑계는 참으로 많았지만 어김없이 새벽이면 본향원에 올랐습니다. 성화 후 40일 동안 아침저녁으로 조식을 올렸고, 아버님이 그리울 때면 수없이 본향원을 오르내리며 아버님과 수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아버님의 생각이 제 생각이 되었고, 제 생각이 아버님의 생각이 되었습니다.

햇볕이 따스한 날, 바람이 부는 날, 갑자스레 천둥번개가 치고 장대비가 쏟아지는 날, 함박눈이 하늘을 새까맣게 덮는 날… 그럼에도 저는 아버님 성화 후 1,095일 동안 한 번도 시묘를 거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1970년대 아버님께서 걸으셨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뉴욕까지 5,600킬로미터를 횡단했고, 아버님과 함께 올랐던 알프스 산맥의 12개 봉우리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당신과 약속했던 “초창기 교회로 돌아가 신령과 진리를 교회를 부흥시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리고 성화 3주년, 저는 이제 아버님께서는 그 동안 외로우셨던 하늘부모님을 본향원에서 위로해드리시고 송영의 대상으로 자유로와지시기를 간구했습니다. 그리고 아버님을 위해, 그리고 하늘부모님을 위해 2020까지 7개국 국가복귀를 승리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동에서 서로, 남에서 북으로, 저는 미친 듯이 세상을 품으려 다녔습니다. 입안이 헐고, 다리가 붓고, 서있을 수 조차 없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저는 쉴 수가 없었습니다. 아버님과의 약속, 아무리 뜻이 힘들어도 내 대에서 끝을 보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습니다. “기필코 제가 이뤄 드리겠다. 그것을 위해서 저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수없이 다짐하며 살아왔습니다. 당신이 사무치게 그리울 때면 달을 벗삼아 대화하며 아버님의 성체를 앞에 두고 제가 했던 약속 “생이 다하는 날까지 천일국을 이땅에 정착시키겠다”는 그 결의를 되뇌이며 살아왔습니다.

그렇게 살다보니, 벌써 성화 7주년이 되었습니다.

아버님 아시지요. 아버님 성화 이후에는 참으로 형언할 수 없어, “나만 남았나이다”하는 입장이었습니다. 마치 황막한 사막에 모레 태풍이 불어오는데 눈을 뜰 수 없는 환경에서 작은 바늘 하나를 찾아야만 하는 심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찾았습니다. 찾아야만 했습니다.

“2020까지 7개국을 반드시 복귀하겠다.”는 저의 결의는,

“모든 축복가정을 신종족메시아로서 천보에 입적케하겠다.”는 저의 결의는,

아버님을 위한 제 선물입니다. 이 선물이, 하늘부모님에 대한 당신의 효정의 삶이 온누리에 희망의 빛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아버님 사랑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