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on the Occasion of True Mother’s World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8)

Following is the eighth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November 28, 2019 (11.2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On the path where no one has trod, let us work to create a victorious miracle.”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oday I want to begin this letter by giving it a title: “On the path where no one has trod, let us work to create a victorious miracle.” It has been a wonderful day, like a miracle. Looking back now, it was a marvelous day about which one can only say that miracles occurred. It was a day of laying the cornerstone for going beyond the national level to the restoration on the continental (regional) level.

On this historic day, True Mother was still bothered by her cough from early on in the day, but began her day with prayer. Mother appeared to be a little tired due to the relentless schedule of the previous day, but she welcomed the day with the brightest of smiles. After breakfast, Mother asked a few questions about Niger, then prepared for the Opening Plenary session of the historic “Africa Continental Summit 2019.”

Originally, we tried to leave for the event at 9:40 am, but our departure time was delayed. As it is a historic summit, security checks here in Niger are being conducted more seriously than ever. The security system was so strict that you had to pass through a triple security system in order to enter the venue. This delayed the participants getting to their seats, which delayed the start of the opening ceremony, which had been scheduled for 10:00 o’clock.

After discussion and organizing with the president’s office, True Mother left the hotel under a police guard at 10 o’clock to travel to the Palace of Congress for the event. After Mother arrived, and contrary to the planned schedule, upon seeing her prior to the beginning of the event, President Issoufou communicated to Mother that he would like to escort her into the auditorium himself. True Mother was happy to accept. She and President Issoufou met in the Presidential Lounge and spent some time in conversation together.

Some prominent former presidents of African countries were seated on one side of the lounge. When True Mother entered the lounge, they all stood and respectfully greeted her one by one. Mother and President Issoufou then spoke together and the conversation was very friendly. Out of his concern about Mother’s late arrival the night before, President Issoufou first asked Mother whether she had slept as well here in Niger as she would have at home. Mother smiled and replied that, thanks to President Issoufou’s kind hospitality, she slept well. They talked about the historic summit for a while and then President Issoufou escorted True Mother into the event hall.

First, Mother took commemorative photographs with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and other top officials in the photo zone located beside Mother’s green room. It was truly spectacular to see people in various positions of power and influence in Africa standing shoulder to shoulder with True Mother. What was even more spectacular was the scene of everyone walking together to the auditorium. Looking at the sight of than 100 people, including President Issoufou and other government officials, generals, ministers, and their special assistants, it truly evoked in us the feeling that Mother, taking a central position, is moving the African continent in a substantial way. After all the government officials and former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had entered, True Mother entered together with President Issoufou.

Under the strict control of the stage by government security people, official government representatives from each nation took their seats on both sides of the stage, while the key guests of honor – the heads of state giving keynote addresses today – took their seats surrounding True Mother on the upper stage. True Mother then moved to the central seat on the upper stage under the escort of President Issoufou.

A total of 2,000 eminent leaders from across Africa participated. Among participants were 7 current heads of state from Niger, Libya, and others (the president of Sudan participated in the afternoon Summit program), 13 official government officials (leaders acting on behalf of their presidents, who come with letters from their heads of state sanctioning them and they are treated with the same respect that a head of state would receive), 25 former heads of state, 22 speakers and vice-speakers, 125 current ministers, 380 current members of parliament, 300 religious leaders, 350 traditional chiefs, and 750 civil leaders (president of universities, professors, woman leaders, youth leaders, etc.).

I’d like to share on why this year’s Africa Continental Summit 2019 is a continental level summit. There are three reasons:

The first reason lies in the fact that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2019 is co-hosted by the African Union (AU, composed of all 54 nations of Africa), the Economic Community of West African States (ECOWAS, composed of 15 member states with President Issoufou as its current chairperson), G5 Sahel (composed of the five Sahara Desert nations), and the Universal Peace Federation. This is has gone beyond the level of a summit meeting hosted by one country, but one that is co-hosted by groups such as continental-level unions. The Africa Summit held in Senegal last year was a summit where heads of state of other countries were invited by the government of Senegal. This summit, however, is officially co-hosted by institutions representing Africa such as the Africa Union, ECOWAS, and G5 Sahel. This is why this summit is a continental-level summit, a wonderful miracle that we have never experienced in our movement before.

Second, this summit featured assemblies on the continental level for 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arliamentarians for Peace (IAPP), Interreligious Association for Peace and Development (IAPD),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Traditional Rulers for Peace (IATP), and the International Summit Council for Peace (ISCP). These organizations have been established in many African countries, centered on True Mother’s vision of peace. This opened the way for some 30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ISCP), 302 speakers and parliamentarians (IAPP), 300 religious leaders (IAPD), and 350 traditional chiefs (IATP) to participate in this continental-level summit. According to a participant, the summit was amazing and the great diversity of sectors represented was on an unprecedented scale, that would be hard to find either in the past or the future. 

Third, a substantial leap as Heavenly Africa was taken through the signing of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on the continental level for the “Blessed [Heavenly] Africa” Project (10 separate projects, introduced by True Mother at the First African Summit in Senegal, based on the ideals of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 values). I will explain more about this later.

For these three reasons, this summit was held on the Africa continental level.

The summit began with the opening declaration by Dr. Paterne Zinsou, Secretary-General of UPF West Africa, followed by the national anthem of Niger. There then followed interfaith invocations, which is a unique tradition of our summits, from Sheikh Djabiri Ismail, President of the Islamic Association of Niger, Archbishop Laurent Lompo, Roman Catholic Archbishop of Niamey, and Sheikh Soufi Bilaly Diallo, a religious leader based in Mali who has tens of millions of followers. They offered prayers for the success of this historic Africa Continental Summit, particularly for the True Mother, the Mother of Peace. Listening to their amazing revelations from Heaven and sincere prayers, I was greatly moved.

Welcoming remarks were given by Africa representative Mr. Issaka Hassane Karanta, Governor of the Niamey Region of Niger, and by Mrs. Katherine Rigney, Chair of UPF Africa, representing our side. It was especially inspiring to hear the governor of Niamey saying, “Africa has to join hands with UPF to achieve peace in Africa and that’s what we have done.”

Then, representing Africa, three heads of state gave Keynote Addresses. First, Mr. Emmanuel Okechukwu Ibe, Senior Advisor to African Union Commission, gave a keynote address on behalf of the African Union. The President of Libya and the President of Comoros also gave keynote addresses. All three speakers spoke about Africa struggling with poverty, civil war, terror, human rights issues among others, but all asserted one common goal – “Peace.” They emphasized that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2019 marks a great beginning with regard to achieving that peace. Participants warmly responded to this message. Emmanuel Okechukwu Ibe, Senior Advisor to the African Union Commission, in particular, received enthusiastic applause from participants after his statement that: “The African Union sends its deepest gratitude to True Mother and fully supports this Africa Continental Summit. True Mother’s amazing vision of peace will contribute to achieving peace not only in Africa but also throughout the whole world.” He also said, “The IAPP, IAPD, IATP, ISCP assemblies of UPF held within this summit will present a way for Africa to move forward.” This was a moment when I was once again inspired by the amazing strategy and leadership of True Mother who has founded ISCP and other organizations under the umbrella of UPF, an organization with the status of the Abel UN.

Following the video introducing True Mother, True Mother gave her historic message. She spoke for 21 minutes without a prepared script. Her speech at the continental-level summit held in a Muslim country, was truly “kerygma” and a proclamation.

The following is True Mother’s speech in full:

“Heads of state and leaders who love true peace from different nations!  And particularly the President of Niger who has hosted this conference, the Prime Minister and members of the Cabinet! Yesterday, when I was saluted by the military guard of honor, I marveled at how handsome, good-looking and manly the young people of Niger could be. As God’s only begotten daughter and the True Mother, I wanted to make them my sons.

Today, we are longing for peace. Unfortunately, the world is getting more immersed in war, conflict, and confusion. This means that peace cannot come about through human-centered efforts, ideologies, or regulations. In order to achieve true peace, we must know the essence of the Creator, the owner of this universe. Our Creator created this universe and all things on it, in His image. At the end of His creation, He created a man and a woman as the first human ancestors. He gave them responsibilities they had to achieve through a period of growth. However, when we look at the world today, we have become a fallen people, who do not live up to the Creator’s expectations and hopes.

Our Creator is omniscient and omnipotent. His beginning and end are the same. He is unchanging and eternal. Hence, the issue lied in the fact that God gave man responsibility. As a result, a man and woman who have completed their responsibility as ancestors of humanity must emerge from among fallen mankind. God, therefore, could not but conduct His providence of salvation. From among fallen humankind, He chose a nation that at least loved God, and conducted His providence of salvation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until the people could grow from mere individuals to tribes, ethnic groups and finally form a nation. Finally, after 4,000 years, God could finally send His only begotten son through the Israelites. Unfortunately, humanity did not know the essence of God’s only begotten son. Even Mary, who gave birth to God’s only begotten son, did not know it. As a result, God’s only begotten daughter could not appear next to God’s only begotten son, whom God sent after 4,000 years of much efforts. Jesus ended up going the way of the cross, with the promise to return. This led to the 2,000-year providential history of Christianity.

Christianity began after the Pentecost, when the apostles waiting for Jesus, experienced rebirth through the Holy Spirit. After being acknowledged in Rome in 313 AD, Christianity set off from the Italian Peninsula, spread out to the European continent, and reached the island nation of Great Britain. Great Britain was also called an empire on which the sun never sets. It headed out to the world holding the Bible. Unfortunately, they also did not know the essence of Jesus. Jesus taught,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Instead, they prioritized their national interests in the mission countries they went to, and came to an end as a civilization that took away from those nations.

God chose a people through whom He could send His only begotten daughter amidst humanity. God conducted His providence through the Korean Peninsula in Asia and His only begotten daughter was born within the Christian foundation in 1943. A new providential history began through the birth of God’s only begotten daughter.

In the beginning, the Creator gave man a period of growth. God’s only begotten daughter was born in 1943. Korea was liberated in 1945. With liberation came the division of Korea into the North and the South between Communism and Democracy. The Korean War, however, broke out in 1950 when South Korea had yet to establish its democratic system. Back then, Korea was a country that was barely known around the world. Then, how could the 16 member-nations of the United Nations come to the support of South Korea? To bring about the completion of the last providence, God had to give a growth period to His only begotten daughter.

The Christian foundation or Christians back then did not know of Heaven’s providence. Even though God’s only begotten daughter had finally been born after 6,000 years, and emerged next to the returning Messiah whom they so longed for, the Christian foundation remained asleep. Knowing Heaven’s circumstances, I could no longer wait for them and rose to the position of True Parents in 1960.

The True Parents. Throughout history, humanity have lived like orphans who lost their parents. As a result, not once have we been able to enjoy an era of peace though we earnestly long for peace. The 6,000-year history was a series of war, conflict and much bloodshed. Since God’s creation was to last for eternity, God could not do anything until victorious human ancestors emerged. As the True Parents, we had to guide fallen humanity back to Heavenly Parent even in the absence of a supportive environment. How did we do it? Without being reborn through True Parents’ Blessing of rebirth and resurrection, humankind cannot become children of our Heavenly Parent and Creator. Next year marks our 60th anniversary. The now 60-year Blessing history, which began from three couples, has given birth to many blessed families across the 190 countries in the world.

To find and have all of humanity, who are about 7.6 billion in total, become Heavenly Parent’s children is actually no simple matter at all. I am already looking into my eighties, and there is a limit to how much can be done during our lives on earth. However, as God’s only begotten daughter, and the mother of this universe, I go wherever I am needed.

At the final stage when we must see the completion of the providence, the only way to solve all together the different conflicts we face today, including the religious, ideological, and racial conflicts, is through the emergence of the Parents in front of humanity. If the 200 or more countries worldwide can inherit the Parents’ tradition as sibling nations, then the world will become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that Heavenly Parent and humanity have so longed for. In order to do so, just as our Creator created one man and woman as the human ancestors, the men and women of this fallen world must be able to be reborn as couples through the True Parents. This is the way to becoming children of Heavenly Parent. Only when the dream of One Big Family under Heavenly Parent becomes true, can true peace come about. There can be no more conflicts and wars among children attending Heavenly Parent.

I understand that several chiefs are attending this conference. If you go back down your family line as chiefs, you will find out that we all have one parent. Living as fallen humanity, not attending Heavenly Parent in our lives, has resulted in the formation of national boundaries and many barriers that prevent us from becoming one. However, the time has changed. It has been seven years since new history commenced from God’s only begotten daughter, the True Mother… Seven Cheon Il Guk years. If all people worldwide become Cheon Il Guk citizens who attend Heavenly Parent, all the problems that we worry about will be solved. I particularly know the hard work of Prophet Mohammed of Islam. That is why I have many sons from among top Muslim leaders.

This movement is a movement that truly attends Heavenly Parent. It is a movement that seeks to bring about Heavenly Parent’s dream and humanity’s hope of One Big Family under God. From such a perspective, the President of Niger is a wise president. I am confident that many great leaders who truly love peace and their people, will emerge from the continent of Africa. We may see out there in the world, some children trying to maintain some distance with their fathers, but they are one body with their mothers. Therefore, please remember that the way to receiving eternal blessings from Heavenly Parent is by having your nations or all of you here today become one with God’s only begotten daughter, who is the mother of the universe. I sincerely pray for the eternal development of Niger and the rest of Africa. Thank you.”

Mother’s speech was an amazing proclamation. In the heart of Niger, an Islamic nation with fundamentalist elements, and in front of Africa’s movers and shakers, without wavering in the slightest, True Mother declared the Truth that our Heavenly Parent could not speak of freely for six thousand years. Her declaration that the path to receiving Heavenly Parent’s eternal blessing is possible when they unite with her, the only begotten Daughter, rang out like thunder. As a gesture of gratitude toward True Mother and for her message, former Prime Minister of Togo Edem Kodjo offered flowers to True Mother with all his heart. Kodjo is a blessed family member and one of the most renowned leaders in West Africa.

Afterward, in response to True Mother’s message, President Issoufou spoke. He based his speech on how complete and perfect True Mother’s message had been, so much so that he could not believe his own ears. Notably, he testified that True Mother was the “Mother of Peace” and he expressed his sincere affection and respect toward her by saying that since the Mother of Peace was born in Korea, he wanted to advocate for the Republic of Korea. In particular, he wished to take the leap toward the 2030 [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centering on True Parents’ values of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 values. Centering on True Parents’ vision he expressed his hopes that the African continent will become a “shining continent” and a “hope-filled continent.” This drew a big round of applause from the participants.

Next, True Mother presented H.E. President Issoufou with a certificate. The certificate is an invitation for H.E. President Issoufou to serve as the President of the African Commission of Invitation of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to the historical “World Summit 2020”, which will be held next year, in commemoration of True Parents Centenary and 60th Holy Wedding Anniversary. During this time, His Excellency conveyed his determination to contribute to the success of the historical Summit 2020 by bringing Africa’s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to Korea. The presentation of the certificate revealed the President’s amazing filial heart.

Following came the presentations of Medals of Honor for the International Summit Council for Peace (ISCP). First, Dr. Thomas Walsh, Chairman of UPF International, introduced the Summit Council. Then Medals of Honor were presented to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in Africa. Eighteen individuals were awarded a medal including H.E. President Issoufou of Niger, President of Azali Assoumani of the Comoros, and Representative of the African Union Dr. Emmanuel Okechukwu, a former president of Madagascar, and a former president of Tanzania. It was a truly historic and remarkable moment. It was especially moving to witness Goodluck Jonathan, former President of Nigeria and Chairman of ISCP-Africa, assist True Mother in presenting the medals.

Afterward was the truly historic signing of the Niamey Declaration Implementing the Blessed Africa Project. To be honest, as I planned this summit I was not certain that possibility of this Declaration was realistic. However, I trusted and took action; therefore, it happened. The declaration was itself a tremendous challenge, yet it will be a cornerstone for the realization of continental restoration.

The first continental and national level summit was hosted on January 18, 2018 in Senegal. At the Senegal Summit, True Mother proclaimed a “Heavenly Africa.” On the basis of her declaratory speech, I researched and organized ten projects to be part of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IAPP, IAPD, IATP, Universal Health, Hyojeong Character Education, the True Family and Blessing Movement, etc.) and beginning in June, I visited various African nations and challenged myself to have declarations signed on the national level. In Africa, it would take at least three to ten days to schedule a meeting with one government leader and often they were unable to meet with me at all. Countless days, I would miss meals and wait for twelve hours or more to meet them, dressed in my suit. However, we stood steadfast. We did so with the “Native-American spirit” that True Mother taught us about. It is said that when Native Americans perform a rainmaking ritual, it will rain without fail. This is because they will continue the rainmaking ritual until it actually rains. With the same spirit, I toured to some ten nations Africa with our African leaders to enter into a “Blessed Africa Initiativ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se nations. In 2018, we entered into such an agreement with Niger on the national level, with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Last September we were able to establish São Tomé and Príncipe as an exemplary nation because we entered into a Blessed Africa Initiative agreement. The Prime Minister of São Tomé and Príncipe signed the Declaration last May, and later in September, we were able to hold in São Tomé and Príncipe the Africa Summit 2019, the 2019 True Family Hyojeong Blessing Festival, and the Youth and Students for Peace Festival.

However, today’s Declaration has transcended the national level and is now on the level of the African continent. It was a remarkable challenge. We knocked and the door opened; we sought and it was found. Representatives of the African continent participated in signing the Declaration: Representative of the African Union Dr. Emmanuel Okechukwu, Representative of ECOWAS – Prime Minister of Niger Brigi Rafini, Representative of G5 Sahel – Niger Minister of Defense Issoufou Katambe, and myself, as the representative of Cheon Il Guk.

The reason we used the name “Cheon Il Guk” up front is because the goal of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is to build Heavenly Parent’s nation, Cheon Il Guk, through True Parents’ vision for peace. Moreover, we are moving past only using the name Cheon Il Guk internally and instead are placing it at the forefront of today’s continental-level summits with the intention of creating an environment for a substantial Cheon Il Guk. I was truly grateful at how joyfully each of the other representatives signed the Declaration. Two days before, I had already had a very good meeting with Prime Minister Rafini (ECOWAS representative) to explain our vision, and especially True Mother’s vision for peace. Therefore, today he shook hands with me and was overjoyed to sign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to build Cheon Il Guk together.

If there is such a thing as miracles this was certainly one. The providence that we had planned to complete by 2027 was made possible seven years ahead of schedule. I could not hold back the tears that flowed from deep inside as I witnessed this wonderful and historic sight.

Afterwards, I offered some Remarks of Appreciation for the leaders having entered into a continental-level agreement for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At the same time, I also introduced True Mother as the national founder of Cheon Il Guk. As the founder, she was carrying out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on the continental level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era of the Pacific Ocean Civilization for the sake of the providence. I encouraged the participants to build a Heavenly Africa, which is a “shining Africa,” a “Blessed Africa,” and a “Hope-filled Africa.” Along with that, since the signing of the African-continental level Blessed Africa Initiative had taken place, on its substantial foundation I invited True Mother, the true, holy and virtuous Empress of Cheon Il Guk, and His Excellency Mahamadou Issoufou, the President of Niger and Chair of ECOWAS, to sign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Declaration.

During the continental summit, establishing a substantial basis for Cheon Il Guk, which True Mother has opened the doors to, was an important concept. Among today’s participants, there were formal delegates who were attending in place of government leaders. Therefore, I presented them each with a Cheon Il Guk certificate as Cheon Il Guk delegates and sat them in the front row. I had them sign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as Cheon Il Guk delegates and introduced True Mother as the Founder of Cheon Il Guk. In addition, an internal goal for this summit was to lay the cornerstones to reveal True Mother, not with the status of that of a nation’s government leader, but with the status of a continental leader, and furthermore, her original status as the true, holy and virtuous Empress of Cheon Il Guk.

With this internal significance, today’s signing of the Declaration was, in short, a moment at which we testified to True Mother with our resolution to achieve a Heavenly Africa (Cheon Il Guk) that attends Heavenly Parent substantially on the continental level.

True Mother and President Issoufou represented the 2,000 attendees when they signed the Declaration. The current heads of states and acting government officials lined up on that stage as representatives of the 54 African nations. To celebrate the great victory of the continental-level summit the gong was rung to rally the crowd to build a substantial Cheon Il Guk Africa. It was quite a historic moment.

Next, President Issoufou escorted True Mother to the presidential lounge where they talked for a little while waiting for their cars. President Issoufou dedicated the great success of this summit to True Mother by saying, “Thank you for trusting me.”

Once True Mother returned to the hotel, she had lunch and expressed how she created paths that no one else has gone and that no one else will have the heart to walk them him- or herself “for the sake of Heavenly Parent and True Father.”

I have summarized the providential significance of this summit into four aspects:

First, as the first continental-level summit within our Movement, we have established the cornerstones for a model of continental restoration.

Second, we have consolidated support for the settlement of the Pacific Ocean Civilization and the Asia-Pacific Union on the continental levels.

Third, we have consolidated support and cooperation on the continental level to build Cheon Il Guk in substance.

Fourth, we have achieved the substantial launching of the “Blessed Africa Initiative” on the continental level, which is the cornerstone for the building of Cheon Il Guk.

The Peace Starts with My Family rally in Niger has been a grand challenge to lay the foundations for continental restoration and to create a model for national restoration. I will share in a later report about why we decided to make the decision to do so, even if we had to force it. 

In the afternoon,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s gave keynote addresses. Participants were particularly interested in and engaged in commentary on the Africa drinking water project by Cho Dong-moon, Chairman of the Hyo Jeong International Foundation for the Unity of the Sciences (HJIFUS) and Kim Jin-chun, Chairman of the HyoJeong Academy of Arts and Sciences. 

Tomorrow there will be individual sessions in eleven areas of discussion. The sessions will largely fall under organizations such as 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arliamentarians for Peace, the Interreligious Association for Peace and Development, 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Traditional Rulers for Peace, and the International Summit Council for Peace. Participants in each session will engage in eager dialogue aimed at building a Heavenly Africa. Each group will create its own written resolution. These resolutions will be proclaimed at the Africa Continental Summit and Continental Marriage Blessing Ceremony that will be held in Johannesburg, South Africa, on December 7.

Tomorrow we will hold the Blessing Ceremony for the continent (region) and the country. Here in Niger, where there are very few Family Federation members and almost no mission foundation, we are laying the foundation for moving the nation, as well as for the continent. Tomorrow is a historic day with the highest level of Blessing Ceremony.

I ask all leaders, indeed all family members, to offer their sincere prayers and devotions. In addition, I would like to ask for your sincere prayers for the victory of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nd for True Mother’s long life and good health. Thank you.

After tomorrow’s Blessing Ceremony, True Mother will travel directly to the airport and fly to Tanzania. She will arrive in Tanzania at about 2:00 am, and the Summit and Blessing Ceremony will begin at the National Sports Stadium at 10:00 am. It will indeed be a challenging schedule.

I will send you a letter about the Blessing Ceremony after the event concludes tomorrow.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8)

“아무도 걷지 않은 길, 승리의 기적을 일구시다”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오늘은 “아무도 걷지 않은 길, 승리의 기적을 일구시다”라는 제목으로 이 서신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기적과도 같은 하루였습니다. 지금 되돌아봐도 기적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놀라운 하루였습니다. 국가단위를 넘어 대륙단위의 복귀를 위한 실체적인 초석을 놓는 하루였습니다. 

이러한 역사적인 이 한 날,

참어머님께서는 어느 때 보다 일찍 기침하시어 정성으로 하루를 시작하셨습니다. 전날 무리한 일정 때문에 약간은 피곤해 보이셨지만, 어느 때보다 밝은 미소로 하루를 열으셨습니다. 아침 진지를 드시고 니제르에 대해 이것저것 하문하신 뒤, 역사적인 “2019 아프리카 대륙 서밋”의 개회식을 위해 준비를 하셨습니다. 원래 9시 40분에 행사장으로 출발하려 했지만 출발시간이 연기되었습니다. 역사적인 서밋이기에 니제르의 보안 점검이 그 어느 때보다 삼엄했습니다. 3중의 보안 시스템을 통과해야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을 정도로 보안 시스템 엄격했기에 참석자들의 입장이 늦어져 10시에 예정된 개회식이 늦어졌습니다.

니제르 대통령의 프레지던시와 조율 끝에 참어머님께서는 10시 정각에 군경의 엄격한 경호속에 호텔을 출발하시어 “국민의당”(Palace of Congress) 행사장에 도착하시었습니다. 도착하신 후, 사전에 예정된 계획과 달리 이수우프 대통령이 행사 전 참어머님을 뵙고 본인이 직접 에스코트를 해서 행사장에 입장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해왔고, 참어머님께서는 흔쾌히 수락하시었습니다. 참어머님과 이수우프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 라운지에서 만나 함께 환담을 나누시었습니다.

라운지에 한쪽에는 저명한 아프리카 전현직 대통령이 대기하고 있었는데 참어머님께서 라운지에 입장하시자마자 모두들 자리에서 일어나 예를 표했고, 심지어 참어머님께 한 분 한 분씩 오시어 인사를 올렸습니다. 그리고 이수우프 대통령과는 아주 화기애애한 환담이 이어졌습니다. 어제 늦은 일정으로 걱정되었던지 이수우프 대통령은 가장 먼저 어머님께 집과 같은 니제르에서 잘 주무셨는지 물었고, 어머님께서는 웃으시며 이수우프 대통령의 편안한 환대 덕분에 잘 주무셨다 화답하셨습니다. 그리고 금번 역사적인 서밋에 대해 잠시 환담을 주고 받으시고 이수우프 대통령의 에스코트 속에 행사장으로 향하시었습니다.

먼저 그린룸 입구에 위치한 포토존에서 참석한 전현직 정상들과 정상 공식대행자들의 기념촬영이 있었습니다. 참어머님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를 움직이는 파워엘리트들이 줄을 맞추어 단에 서있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었습니다. 더욱 장관이었던 것은 행사장으로 가는 장면이었습니다. 참어머님을 중심으로 이수우프 대통령 등의 전현직 정상과 정상 공식대행자, 그리고 그들을 보좌하는 장성, 장관, 보좌진 등 100여 명이 움직이는 모습은 정말 참어머님께서 아프리카 대륙을 실체적으로 움직이시는 중심이심을 느끼는 장면이었습니다. 이후 정부의 공식대행자들과 전직 정상들이 먼저 입장한 가운데 가장 마지막 참어머님께서 이수우프 대통령과 입장하시었습니다.

전체 무대는 정부의 엄격한 통제 속에 무대 양 옆은 각 나라 정부 정상의 공식대행자들이 자리했고, 맨 윗단에는 참어머님을 중심으로 오늘 기조연설을 하는 주빈 중심의 정상들로 자리했습니다. 참어머님꼐서는 이수우프 대통령의 에스코트 속에 무대 가장 상단에 오르셨습니다.

니제르, 리비아 등의 현직 정상 7명(-수단 대통령이 오후 서밋 프로그램 참석-), 정상의 공식적인 대행자 13명(-각 나라의 정상의 공식 서신을 지참한 분으로 현직 정상 예우-), 전직 정상 25명, 현직 국회의장 및 부의장 22명, 현직장관 125명, 현직 국회의원 380명, 종단장 300명, 족장 350명, 지역사회 지도자 750명(대학총장 및 교수, 여성지도자, 청년지도자 등) 등 2,000여 명의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하는 저명한 지도자들이 함께 했습니다.

여기서 잠시 금번 “2019 아프리카 대륙 서밋”이 왜 대륙단위의 서밋인지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금번 서밋이 대륙 단위의 서밋인 이유는 3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먼저 첫째는 “아프리카 유니언”(AU, 아프리카 54개국 가입)과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ECOWAS, 의장국이 니제르로 의장은 이수우프 대통령이며 16개국 가입)와 “G5 사헬”(사하라의 5개 국가 가입)과 천주평화연합의 공동 주최로 개최되었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한 국가와의 정상회의를 넘어 명실상부 대륙단위 유니언 등의 단체와 공동으로 주최한 정상회의입니다. 작년 세네갈 서밋이 세네갈 국가를 중심으로 다른 국가 정상들을 초청하는 서밋이었다면, 금번 서밋은 “아프리카 유니언”과 “에코와스”, “G5사헬” 등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하는 기구와 공식적으로 저희들이 공동주최를 한 서밋입니다. 그렇기에 대륙단위 서밋입니다. 이것은 우리 운동에서 경험해보지 못한 놀라운 기적입니다.

둘째는, 금번 서밋은 참어머님의 평화비전을 중심으로 그 동안 아프리카 각 국가에서 창립한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IAPP), “세계평화종교인연합”(IAPD), “세계평화족장연합”(IATP), 그리고 마지막으로 “세계평화정상연합”(ISPC)의 대륙단위 총회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전현직 정상 30명(ISPC), 국회의장 및 국회의원 302명(IAPP), 종단장 300명(IAPD), 족장 350명(IATP)이 금번 대륙단위 서밋에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한 아프리카 지도자에 따르면 이러한 수준의 서밋을 과거에 본적도, 앞으로도 볼 수 없을 정도의 다양한 각 분야를 대표한 지도자들이 참석한 놀라운 서밋이었다고 합니다.

셋째는, “신아프리카 프로젝트”(-참어머님의 세네갈 “신아프리카” 선언을 공생ㆍ공영ㆍ공의에 기반한 10가지 프로젝트-)의 대륙단위 협약(MOU)을 통해 실체적인 “신아프리카” 대륙으로의 도약을 이루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뒤에서 다시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러한 세 가지 이유에서 금번 서밋은 “아프리카 대륙 단위의 서밋”입니다.

파텐 아프리카 천주평화연합 사무총장의 사회로 개회선언 후, 먼저 니제르 국가제창 후, 우리 서밋만의 독특한 전통인 초종교 기도의식이 있었습니다. 니제르 무슬림 연합의 쉐이크 드자비리 이스말리(Djabiri Ismal) 의장과 니제르 카톨릭의 로렌트 롬포(Laurent Lompo) 대주교, 그리고 쉐이크 소우피 비라리 디알로(Soufi Bilaly Diallo) 말리를 기반으로 수천만 신도를 이끌고 있는 종단장은, 금번 아프리카 대륙단위 역사적인 서밋의 성공과 특별히 ‘평화의 어머니’이신 참어머님을 위한 축원의 기도를 올렸습니다. 놀라운 하늘의 계시와 진심이 담긴 그들의 기도를 들으며 저 역시 온 몸에 소름이 돋을 정도의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이후 금번 서밋을 환영하는 환영사를,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해서 니아메 총독이, 그리고 저희를 대표한 입장에서 케시 리그니 아프리카 천주평화연합 의장이 했습니다. 특히 니아메 총독은 “아프리카는 아프리카의 평화를 위해서 천주평화연합과 손을 잡아야 하고 그렇게 했습니다.”라는 말씀이 참으로 인상적이었습니다.

이후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하는 세분 정상들의 기조연설이 있었습니다.

아프리카 유니언(AU)을 대표해서 임마뉴엘 오케추쿠 일베(Emmanuel Okechukwu Ibe) 집행위원회 대표(-집행위원장은 국가별 1년씩 로테이션으로 맡음-)와 코모로스와  리비아 대통령의 연설이 있었습니다. 모두들 아프리카 대륙이 빈곤과 내전, 테러와 인권 등에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모두 공통적으로 하나의 목표를 갖고 있는데, 그것은 “평화”이며, 그 “평화”의 대서막이 금번 “2019 아프리카 대륙 서밋”을 통해 이루어질 것임을 연설해 참석자들의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특히 아프리카 유니언 집행위원회 대표는 “아프리카 유니언은 참어머님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금번 대륙차원의 서밋을 적극 지지하고 참어머님의 놀라운 평화비전이 아프리카는 물론 세계평화에 기여하고 있습니다.”라고 증거해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특히 “천주평화연합의 IAPP, IAPD, IATP, ISCP로 이루어진 금번 서밋이 아프리카 대륙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할 것입니다.”라는 언급은 아벨 유엔의 위상을 가진 천주평화연합 아래 ISCP를 비롯한 이러한 기구들을 창립하신 참어머님의 놀라운 전략과 리더십에 다시 한 번 감동을 느끼는 순간이었습니다.

이후 참어머님의 소개 영상 상영 후, 역사적인 참어머님의 말씀이 있었습니다. 원고없이 21분 동안 무슬림 국가에서 개최된 대륙단위 서밋에서 선포된 어머님의 말씀은 그야말로 “케리그마”, “선포”이셨습니다. 다음은 참어머님 말씀의 전문입니다.

“진정한 평화를 사랑하는 각국에서 오신 정상, 지도자 여러분! 특히 이 대회를 주최해 주신 니제르 대통령, 그리고 수상, 각료 여러분! 어제 의장대의 사열을 받으면서 나는 ‘어떻게 이렇게 멋지고 잘생기고 늠름한 니제르의 청년들이 있을까?’ 하고 감탄했습니다. 나는 독생녀 참어머니이기에 니제르의 이 청년들을 아들로 삼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오늘도 평화를 염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의 세계는 점점 더 전쟁과 분열, 혼돈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그것은 인간 중심으로 한 노력이나 사상이나 규제 속에서는 평화가 올 수 없다는 말입니다.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우주의 주인 되시는 창조주, 그분의 본질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창조주께서는 당신의 형상을 따라서 천지만물을 창조했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인간조상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습니다. 그들에게는 성장기간을 통한 책임을 주셨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세계를 보게 될 때 창조주가 바라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 타락한 인류가 됐다는 이야기입니다.

창조주께서는 전지전능하십니다. 시작과 끝이 같으십니다. 영원불변하십니다. 문제는 인간에게 책임을 주셨기 때문에 타락한 인간 가운데서 책임을 했다고 하는 인간조상인 남자와 여자가 나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늘은 구원섭리역사를 하실 수밖에 없었습니다. 타락한 인류 가운데 그래도 하늘을 사모하는 민족을 선택해서 개인에서부터 가정, 종족, 민족, 국가가 형성될 수 있을 때까지 탕감복귀의 구원섭리역사를 해오셨습니다. 그리하여 이스라엘 민족을 통해서 4천년 만에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습니다. 그러나 인류는 그 독생자의 본질을 몰랐습니다. 독생자를 탄생시킨 마리아도 몰랐습니다. 결국 4천년을 수고하여 찾은 독생자 앞에 독생녀가 탄생되지 못했기 때문에 예수님은 십자가에 돌아가며 ‘다시 오마!’ 하셨습니다. 그것이 기독교 2천년 섭리역사입니다.

기독교는 다시 온다고 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사도들이 성령의 역사로 부활되어서 시작됐습니다. 313년 로마에 공인되면서 이탈리아반도를 출발하여 유럽대륙을 거쳐 영국 섬나라까지 가게 됐습니다. 그때 영국은 해질 날이 없는 나라라고 했습니다. 세계로 성경을 들고 나갔습니다. 그러나 그들 또한 예수님의 본질을 몰랐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선교 국에서 이기주의, 자국의 이익을 우선으로 하여 결국 빼앗아 오는 문명으로 끝나게 됐습니다. 인류역사 가운데 다시 독생녀가 탄생될 수 있는 민족을 하늘은 선택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에게는 탕감이 남아있기 때문에 더 이상 하늘의 섭리는 없었습니다. 하늘은 아시아의 대한반도를 통한 섭리를 펼치시어 기독교 기반 안에서 1943년 독생녀를 탄생시켰습니다. 그 독생녀가 탄생됨으로 말미암아 새로운 섭리역사가 진행됐습니다.

태초에 창조주께서는 성장기간을 주셨다고 했습니다. 독생녀가 1943년에 태어났고, 1945년에 한국은 해방됐습니다. 해방과 더불어 남북이 민주주의와 공산주의로 갈라졌습니다. 남한의 민주주의는 아직 그 체제가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1950년 6·25동란이 일어났습니다. 그 당시 한국은 세계에 알려지지 않은 나라였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유엔의 16개국이 참전하여 성전을 벌였겠습니까? 하늘은 마지막 섭리의 완성을 염원하시며 독생녀가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주셔야 했습니다.

당시 기독교 기반은, 인간들은 하늘의 섭리를 몰랐습니다. 더구나 6천년 만에 그렇게도 다시 온다고 하신 메시아 앞에 독생녀가 탄생되었는데 기독교 기반은 잠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늘의 사정을 아는 나는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어서 1960년 참부모 자리에 올랐습니다.

참부모입니다. 그동안 인류는 부모를 잃어버린 고아와 같은 상태에서 역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렇게 평화를 염원했지만 한 번도 평화로운 시대는 없었습니다. 6천년 역사는 전쟁과 갈등의 피비린내 나는 역사로 점철됐습니다. 하늘이 영원을 두고 창조하셨기 때문에 승리한 인간조상이 나올 때까지는 하늘도 어떻게 하실 수 없었습니다. 환경이 되지 못한 상태였지만 참부모로서는 타락한 인류를 하늘부모님 앞으로 인도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 방법이 무엇이냐? 참부모의 중생 부활의 축복을 통해서 다시 태어났다고 하는 자리에 나아가지 않으면 창조주 하늘부모님 앞에 자녀가 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내년이면 60주년을 맞게 됩니다. 세 가정으로부터 출발한 축복의 역사가 60년 되면서 세계 190여 개국에 많은 축복가정을 탄생시켰습니다.

76억이나 되는 인류를 하늘부모님의 자녀로 찾아 세우기까지는 실질적으로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나도 팔십을 바라보는 나이에 있습니다. 인간의 지상생활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독생녀, 우주의 어머니이기 때문에 나를 원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찾아갑니다.

섭리의 완성을 보아야 할 이 끝날에 종교의 갈등, 사상의 갈등, 인종의 문제, 이런 것들이 하나로 해결될 수 있는 방법은 인류 앞에 부모가 등장하는 길밖에는 없습니다. 세계 200개가 넘는 나라들이 부모 앞에 형제 나라로서 부모의 전통을 이어받을 수 있다면 창조주 하늘부모님께서 바라시고 인류가 소원하던 지상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창조주께서 인간조상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듯이 이 타락한 세계의 남자와 여자가 부부의 인연을 맺어 참부모로 말미암아 중생 부활하는 자리로 나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하늘부모님의 자녀가 되는 길입니다. ‘하늘부모님을 중심삼은 인류 한 가족’의 꿈이 실현돼야만 진정한 인류의 평화가 오는 것입니다. 하늘부모님을 모신 자녀들에게는 더 이상의 갈등과 전쟁은 있을 수 없습니다.

여기에 오늘 여러 족장들이 참석한 줄 알고 있습니다. 족장 또한 거슬러 올라가게 되면 부모는 한 분입니다. 타락한 인류로서 하늘부모님을 모시지 못한 자리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국경선이 생겼고 하나될 수 없는 벽들이 많이 생겼습니다. 이제는 때가 달라졌습니다. 독생녀 참어머니로부터 시작한 새 출발의 새 역사가 탄생된 지 7년을 맞게 됐습니다. 천일국 7년입니다. 세계 모든 민족들이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천일국의 백성이 된다면 지금 우리가 염려하고 있는 모든 문제는 다 해결됩니다. 특히 나는 모슬렘의 마호메트 선지자의 수고를 압니다. 그래서 나는 이슬람교 최고 지도자 아들을 많이 두고 있습니다.

이 운동이야말로 진정으로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운동입니다. 하늘부모님의 꿈과 인류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인류 한 가족, 그 꿈을 실현하는 데 있어서 아프리카대륙에서 니제르 대통령은 현명한 대통령입니다. 진정한 평화를 사랑하고 백성을 사랑하는 위대한 지도자가 아프리카 대륙에 많이 탄생될 수 있음을 나는 알고 있습니다. 세상에서도 자녀들이 아버지에 대해서는 좀 거리를 둘지 모르지만 어머니에 대해서는 한 몸입니다. 독생녀 우주의 어머니와 여러분 나라들이, 여러분이 하나 되는 길은 하늘부모님의 영원한 축복을 받는 길임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이 니제르와 아프리카 대륙의 영원한 발전을 축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놀라운 선포였습니다. 무슬림 근본주의자들의 나라 니제르 한 복판에서, 아프리카를 움직이는 파워 엘리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참어머님께서는 한치의 흔들림 없이 하늘부모님께서 6,000년 동안 말씀하시지 못한 진실을 선포하셨습니다. 독생녀인 나와 하나 되어 나갈 때 그것이 하늘부모님의 영원한 축복을 받는 길이라는 어머님의 선포는 천둥과도 같은 울림이었습니다. 이러한 참어머님의 말씀에 대한 감사의 예로, 축복가정이자 서아프리카의 가장 저명한 지도자 가운데 한 분인 토고의 코조 전 수상이 참어머님께 성심을 다해 꽃다발을 봉정해 올렸습니다.

그리고 다음, 이러한 참어머님의 말씀에 대한 답사로 이수우프 대통령의 연설이 있었습니다. 이수우프 대통령은 제 귀를 의심할 정도로 완벽한 참어머님의 말씀에 기반한 연설을 했고, 특별히 참어머님을 ‘평화의 어머니’로 증거하며 ‘평화의 어머니’께서 대한민국에서 탄생하셨기 때문에 대한민국을 표방하고 싶다는 진심어린 애정과 존경을 전했습니다. 특히 참부모님의 공생ㆍ공영ㆍ공의 가치를 중심으로 2030을 향한 도약을 이루고 싶으며, 아프리카 대륙이 참부모님의 비전을 중심으로 “빛나는 대륙”, “희망의 대륙”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해 참석자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후 참어머님께서는 이수우프 대통령에게 임명패를 수여하셨습니다. 그 임명패는 내년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참부모님 성탄 100주년 및 천주성혼 60주년 기념으로 개최되는 역사적인 “월드서밋 2020”에 아프리카 정상들의 방문단의 단장에 대한 임명패입니다. 이수우프 대통령은 본인이 아프리카 정상들을 데리고 한국에 가서 역사적인 서밋 2020의 승리를 위해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전해와 이 임명패의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수우프 대통령의 놀라운 효심이 드러난 임명패 수여식이었습니다.

이어 “세계평화정상연합”(ISCP)의 메달 수여식이 있었습니다. 먼저 토마스 월시 의장의 정상연합에 대한 소개가 있은 후, 아프리카 현직ㆍ전직 정상들에 대한 메달 수여가 있었습니다. 이수우프 대통령과 코모로스 대통령, 아프리카 유니언 집행위원회 대표를 포함해 마다가스카 전 대통령, 탄자니아 전 대통령 등 18명의 정상에 대한 메달 수여가 있었습니다. 참으로 역사적이며 놀라운 순간이었습니다. 특별히 이 메달 수여식을 돕기 위해 세계평화정상연합 아프리카 지부의 위원장이신 굿럭 조나단 나이지리아 전 대통령이 어머님을 메달 수여식을 보조하는 장면은 참으로 감동이었습니다.

그 뒤 참으로 역사적인 협약식이 있었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금번 서밋을 기획한 입장에서 저 역시 이 협약식을 기획하면서 실제적으로 가능할지는 확신이 서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믿고 행하니 이루어졌습니다. 이 협약식은 그 자체 놀라운 도전이었으며, 실질적인 대륙복귀를 위한 초석이 되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2018년 1월 18일에 개최된 첫 대륙ㆍ국가 단위 서밋인 세네갈 서밋에서 “신아프리카”를 선언하셨습니다. 그 선언적 말씀에 근거해 저는 10가지 “신아프리카 프로젝트”(IAPP, IAPD, IATP, Universal Health, 효정인성교육 … 마지막 참가정 축복운동 등)를 연구ㆍ정리하여 그해 6월부터 아프리카 국가단위를 순회하며 국가단위 협약에 도전했습니다. 아프리카에서도 한 분의 정상을 만나기 위해서는 짧게는 3일, 길게는 10일 이상 소요되며 심지어 만날 수 없을 때도 있습니다. 하루 종일 아무런 식사도 하지 못하고 정장을 입고 하루 12시간 이상씩 정상을 기다린 날도 수두룩 합니다. 하지만 저희들은 도전했습니다. 저희들은 참어머님께서 가르쳐 주신 ‘인디언 정신’으로 도전했습니다. 인디언들이 기우제를 지내면 반드시 비가 온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인디언들은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인디언 정신으로 저와 아프리카 지도자들은 함께 아프리카 전역을 순회하며 약 10여 개국의 나라들과 신아프리카 프로젝트의 MOU를 맺었습니다. 2018년 당시 니제르에서도 외교부 장관을 중심으로 이러한 신아프리카 프로젝 국가단위 협약을 맺은 바 있습니다.

지난 9월 상토메 프린시페를 모델국가로 찾아세울 수 있었던 것도 이 신아프리카 프로젝 협약을 맺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저는 지난 5월 상토메 수상과 이 신아프리카 프로젝 협약을 맺었고 그 뒤 9월 역사적 상토메 서밋과 국가주관 축복식, 국가주관 청년학생대회가 있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의 협약식은 그러한 국가단위를 넘어 아프리카 대륙단위의 차원이었습니다. 위대한 도전이었습니다. 그런데 두드리니 열렸고, 구하니 찾아졌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을 대표하는 “아프리카 유니언 집행위원회” 대표자와,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의 대표자(ECOWAS, 니제르 수상),  “G5 사헬”의 대표, 그리고 “천일국”의 이름으로 제가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천일국”의 이름을 전면에 내세운 것은 이 “신아프리카 프로젝”의 목적이 참부모님의 평화비전을 통해 하늘부모님의 나라 “천일국”을 이루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제 “천일국”이라는 이름을 내적으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실체 천일국의 환경을 만들자는 의도로 오늘 대륙 단위 서밋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참으로 감사했던 것은 저를 제외한 3명의 대표자가 너무도 기쁘게 서명을 해주었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미 이틀 전 니제르 수상(ECOWAS 대표)을 만나 이러한 비전을 전달했고, 특별히 참어머님의 평화비전을 중심으로 아주 좋은 만남을 가졌기에, 오늘 너무도 기쁘게 함께 천일국을 이루겠다는 신아프리카 프로젝에 사인을 하고 악수를 했습니다.

기적이 있다면 저는 이것이 기적이며, 2027년에 완성하셔야 할 섭리를 무려 7년을 당겨 만드신 놀라운 역사적인 현장을 목격하며 마음속으로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이 흘렀습니다. 참어머님이 아니셨다면 어찌 이런 기적을 만들 수 있었겠습니까.

이후 저는 신아프리카 프로젝의 대륙단위 협약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 감사의 인사에서 저는 참어머님을 천일국의 창설자로 소개했고, 천일국의 창설자께서 마지막 섭리의 한 때를 위해 전개해나가시는 태평양 문명권 시대의 안착을 위해 신아프리카 프로젝의 대륙단위 진행을 통해 “희망의 아프리카”, “축복의 아프리카” “빛나는 아프리카”인 신아프리카를 이루어주기를 당부했습니다. 그와 함께 오늘 아프리카 대륙 차원의 신아프리카 프로젝 협약식이 이루어졌기에, 그 실질적인 토대의 기반이 반영된 금번 “아프리카 대륙 서밋 선언문” 서약식에 천일국진성덕황제이신 참어머님과 서아프리카 경제공동체 의장이자 니제르 대통령인 이수우프 대통령의 서명을 위한 초청을 올렸습니다.

금번 대륙단위 서밋에 중요한 컨셉 가운데 하나는 참어머님께서 개문하신 “천일국”의 실체적 토대를 확립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참석자 가운데 13명의 정부의 정상을 대신한 공식 델리게이션(delagation)들과 함께 저는 “천일국 델리게이션”으로 “천일국”이라는 명패를 두고 맨 앞줄에 앉았습니다. 그리고 천일국 델리게이션으로 신아프리카 프로젝 서명을 하였고, 저는 참어머님을 “천일국의 창설자”로 소개했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참어머님을 국가정상들과 같은 국가단위가 아닌 대륙단위의 위상, 더 나아가 천일국의 진성덕황제로서의 본래 위상을 드러내는 초석을 마련하는 것이 금번 서밋의 내적 목적이기도 합니다.

이런 내적인 의미를 갖고 진행된 오늘 선언문의 사인식은 한 마디로 하늘부모님을 실체로 모시는 신아프리카(천일국)를 대륙 단위에서 이루고자 하는 결의에 참어머님께서 인증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아울러 선언문에는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에 대한 대륙 단위의 지지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지난 나고야에서 제안ㆍ선포하신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이 캄보디아 <프놈펜 선언>을 통해 국가단위의 지지를 이루어 냈다면, 금번 <아프리카 대륙 서밋 선언>을 통해 아프리카 대륙단위 지지를 이끌어내는 놀라운 순간이었습니다.

참어머님과 이수우프 대통령은 참석한 2,000명 전체를 대표해 사인을 해주시었습니다. 그리고 무대 위 54개 국가를 대표하는 현직 정상과 정상 공식 대행자들이 도열한 가운데 오늘 대륙 단위 서밋 대승리의 축하와 실체적 “천일국 아프리카” 창건을 위한 출정의 타징을 하셨습니다. 참으로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이후 참어머님께서는 이수우프 대통령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대통령 라운지에서 차량을 기다리시며 잠시 대화를 나누셨습니다. 이 때 이수우프 대통령은 “어머님 저를 믿어주시어 감사합니다.”라는 표현으로 금번 서밋 대승리를 참어머님께 봉정했습니다.

이후 호텔로 돌아오신 참어머님께서는 점심 진지를 드시며, 아무도 가지 않고 아무도 걷지 않은 길을 스스로 만드시고 스스로 걸어가시는 심정을 “하늘부모님과 참아버님을 위해”라는 말씀으로 대신하셨습니다.

저는 금번 대회를 대략 4가지의 섭리적 의미를 중심으로 정리해보았습니다.

첫째, 우리 운동에 있어 첫 대륙단위 서밋 개최로 대륙복귀의 모델과 초석을 확립했습니다.

둘째, 태평양 문명권 안착에 대한 대륙단위 지지와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에 대한 대륙단위 지지를 이끌어냈습니다.(-특별히 서아프리카는 환태평양권-)

셋째, 실체 천일국에 대한 대륙단위와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냈습니다.

넷째, 천일국의 초석인 “신아프리카 프로젝”의 실체적인 대륙단위 런칭이 이루어졌습니다.

금번 니제르 희망전진대회는 대륙단위 복귀의 초석이자 국가복귀의 모델을 만드는 위대한 도전입니다. 왜 무리해서라도 그러한 결정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향후 보고에서 공유토록 하겠습니다. 

오후에는 현직 정상들과 전직 정상들의 기조연설과, 특별히 주동문 효정국제과학통일재단 이사장과 김진춘 천일국 학술원장의 아프리카 식수 프로젝트에 대한 모두발언과 발표가 있어 참석자들로부터 굉장한 관심을 받았습니다.

내일은 총 11개 분과에서 개별세션이 진행됩니다. 크게는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세션, <세계평화종교인연합> 세션, <세계평화족장연합> 세션, <세계평화정상연합> 세션 등으로 분류되어 신아프리카를 위한 각 분야별 열띤 토론의 장을 만들고 각 분야별 결의문을 채택합니다. 그리고 이 결의문은 12월 7일 남아공 요한네스 버그의 대륙단위 서밋 총회와 대륙단위 축복식에서 선포됩니다.

내일은 대륙 및 국가주관의 축복식이 있습니다. 식구가 전무하고 선교기반이 전무한 이곳 니제르에서 국가를 움직이는 기반은 물론, 나아가 대륙을 움직이는 기반을 조성하고, 내일은 무슬림 국가 최최의 축복식이 있는 역사적인 날입니다. 지도자님과 식구님들의 많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참어머님의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와 참어머님의 성수무강을 위해서도 깊은 정성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내일은 축복식 후 참어머님께서 식장에서 곧바로 공항으로 이동하시어 탄자니아로 출국하십니다. 탄자니아에 도착하시면 현지 시각 새벽 2시, 그리고 당일 탄자니아 국립경기장에서 서밋과 축복식이 오전 10시부터 시작됩니다. 참으로 타이트한 일정입니다. 따라서 내일 축복식에 대한 서신은 차후에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019년 11월 27일(천일국 7년 천력 11월 2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