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on the Occasion of True Mother’s World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3)

Following is the third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on November 20, 2019 (10.24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oday, the Youth and Family Festival of Cambodia, a part of True Mother’s global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was opened at the Koh Pich Theater. Despite the fact that she had been coughing since early in the morning, True Mother offered devotions for today’s rally. During breakfast, at 6.30 AM, True Mother said that today’s Blessing Ceremony must become a historic Blessing Ceremony through which Cambodia becomes a true heavenly Cambodia based upon which Heavenly Parent can substantially dwell here. Just as a certain professor expressed in his testimony, Cambodia experienced the pain of the “killing fields.” Today, Cambodia will see itself change from being a place of death to a place of life and finally a ‘place of God.’ With such a significant day ahead, True Mother was more serious than ever before.

At 9 AM, after meeting some blessed families who had come to greet True Mother, True Mother departed for the Blessing venue. Through the thoughtful consideration of the Cambodian government, the Cambodian police and military controlled the traffic as True Mother traveled to the Blessing venue. Cambodia is quite famous for traffic congestion, and yet, we couldn’t see even a single car. The Cambodian government showed their full respect for this historic Blessing Ceremony. 

Before the anticipated Blessing Ceremony began, the venue was already filled with participants of the Youth and Family Festival. Present were the overseas VIPs of the Asia-Pacific Cambodia Summit, as well as representatives of the Cambodian government including Deputy Prime Minister Bin Chhin of Cambodia, who came on behalf of Prime Minister Hun Sen, Chief Secretary Yin Nolla of the Ministry of Home Affairs, Parliamentary Vice-Minister Hen Kranthony of the General Affairs Department, Parliamentary Vice-Minister Thong Socheat of the Ministry of Home Affairs, Parliamentarian Sos Mousine, who is also the Deputy Chairman of the Young People’s Union, Parliamentary Vice-Minister of the Department of Health, and Parliamentary Vice-Minister Mann Sokry of the Farming Department. The venue was filled to capacity with the 3,400 participants, among whom were 14 parliamentarian couples, 17 governor couples, 16 vice-governor couples, 58 county governor couples, 25 mayor couples, 500 youth leaders, and many others.

The program began with a video on True Mother’s worldwide Blessing movement. This was followed by the Cambodian national anthem, interfaith prayers and readings of religious leaders representing the Buddhist, Christian, Confucian, Hindu, and Muslim faiths, and the opening address by Sos Mousine, Cambodian Parliamentarian and Deputy Chairman of the Young People Union.

Following the opening address, True Mother came out to the stage, through two lines of attendants made up of Cambodian blessed couples. True Mother’s entrance itself was a blessing.

To build an ideal communist world, the Khmer Rouge regime led by Pol Pot carried out massacres of millions of people in what became known as the killing fields, from 1975. These were massacres that killed a quarter of the Cambodian population of that time. This only came to an end in 1979. Now, exactly 40 years later, in 2019, True Mother, whom Heavenly Parent has sent as His only begotten daughter and the embodiment of the Holy Spirit, has come to Cambodia to bless what was once a ‘place of death’ to be a ‘place of God.’ This is indeed a historic moment, precious beyond belief. All overseas heads of state, Cambodian government officials, and young people stood up and warmly welcomed True Mother with a great round of applause as she entered the stage. At this moment, True Mother herself was Heavenly Parent’s Blessing.

Belov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There is no such thing as coincidence in the providence. From a human perspective, True Mother’s visit to Cambodia may look like a simple visit to participate in a national event that is part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but God is sending True Mother, His most beloved and only begotten Daughter, the embodiment of the Holy Spirit, to this land exactly 40 years after the Killing Fields, to liberate and completely free the souls of the killing field victims – millions of people who were unjustly sacrificed and killed under the pretext of building a utopia, and the souls of the young people and students, mostly under 20 years of age back then, who were forced to carry out these massacres.

After True Mother’s entrance, she conducted the Holy Water Ceremony and the Affirmation of the Blessing Vow. Through the Blessing Prayer that True Mother next offered to Heavenly Parent, she sought to comfort Heavenly Parent for the pain He must carry in His heart. 

Most high and noble Heavenly Parent!

You have cherished a dream since the creation of humanity. However, the providence of salvation to bring back fallen humanity has been tremendously difficult and painful. And yet, being a Parent of love, You never abandoned fallen humanity. You patiently endured; I cannot imagine how frustrated and saddened you must have felt as You waited for the victorious True Parents to emerge from among all of humankind.

Today, in particular, blessed families who can finally be registered in Your lineage have been given birth in Cambodia. This is a country where many good people experienced terrible deaths, shedding their blood because of the wrong ideologies of ignorant people. How painful Your heart must have been upon seeing such acts carried out in ignorance? How much did You have to endure? Now, You are able to pour down your blessings and grace to this people through True Parents.

Beloved Heavenly Parent, thank you. Let all those who have received the Blessing today fulfill their tribal messiah responsibility in front of Heaven and this nation, and thereby liberate and completely free those ancestors sacrificed during the dark history of this nation. Enable them to raise well their young people, who are the key future players of this nation, into children of blessed families who are completely aligned with You, Heavenly Parent, like sunflowers turning their face to follow the sun. I sincerely thank you for giving this nation this opportunity to eternally receive Your Blessing.

Heavenly Parent, True Parents,

Please bless Cambodia as Heavenly Cambodia and enable it to become a people who beautifully inherit the heavenly tradition. As “the first” in Asia, I sincerely pray that this nation is able to fulfill its responsibility. I sincerely pray and proclaim all this in True Parents’ name. Aju.

During lunch, I asked True Mother about the heart with which she had offered her Blessing prayer. True Mother said, “I blessed Cambodia’s past, present, and future,” by first comforting Heavenly Parent, who would have been in the most pain through the murders in the killing fields of Cambodia, and then by liberating and blessing the ancestors who unjustly died as a result, and who still have tremendous resentment, and finally by liberating the young people who were utilized as tools to kill other people in the absence of any hope for the future, with the sincere hope that its young people today will attend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s and advance toward that day of hope in the future.

Yes, only True Parents have the authority and power to liberate and bless ancestors filled with much bitter pain over the past, as well as to bestow blessings that will enable this nation to build hope for the present and future. True Parents’ Blessing Prayer liberated Cambodia and blessed the people of Cambodia as Heavenly Parent’s children.

Representing all couples who received the Blessing on that day, Chong Pheth, Deputy Minister of the Agricultural and Rural Development Ministry and his wife, both victorious heavenly tribal messiahs, presented True Mother with a bouquet of flowers and a gift to express gratitude for the Blessing. Thereafter, the young people of Cambodia participated in the Hyojeong Pure Love Pledge ceremony, through which they all promised to create true families. Then, they all danced beautifully to the song “Mi-reo-Bu-cheo” (“Push Forward”) to express their resolution to push Cambodia forward centered on True Mother’s vision to become a heavenly Cambodia. This turned the occasion into a festive one. Ever since the Blessing in São Tomé, a model nation of national restoration, where the young people offered their pure love pledge from the position of the realm of children and then gave a performance expressing their resolution to achieve the ideal of a true family, this has become a tradition during our Blessing Ceremonies.

Later, Deputy Prime Minister Bin Chhin, representing the government of Cambodia, and First Lady of Palau Debbie Remengesau, gave congratulatory addresses.

Deputy Prime Minister Bin Chhin said the following:

“Rev. Sun Myung Moon and Dr. Hak Ja Han Moon are spreading an educational movement centered on fundamental principles. The core of True Parents’ life-long mission and activities is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Therefore, True Parents are laying the foundation for families that are healthy, stable, and filled with love in order to create a world of sustainable peace and prosperity. Yes, this is correct. The healthy family movement is nation-building. Good families that nurture filial children are the core element of a healthy, prosperous, sustainable nation and world. Ladies and gentlemen, I would like to thank you again for coming here today. Let us build a peaceful and prosperous nation and world together.”

Through this, the citizens of Cambodia and the Asia-Pacific officially proclaimed their will to build a nation and realize a world of peace and prosperity on the foundation of True Parents’ Blessing.

Next True Parents’ ambassadors in the Culture of Heart Revolution of the Arts, the Little Angels, gave a congratulatory performance. Right before the youth performance which was first performed at Korea’s Mt. Balwang, True Mother gave a special, unscheduled speech. These were True Mother’s words:

“Earlier during the Blessing, I blessed Cambodia, saying it must go forward as a Heavenly Cambodia that attends the Heavenly Parent. There are no words to describe how difficult Heavenly Parent and True Parents’ work have been up until we could arrive at this historic and miraculous day. God gave humankind special grace, but the first human ancestors were unable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y and this resulted in the fallen humankind of today. Fallen people are in the position of orphans who are lost and do not know their parents. That is why history is filled with horrendous stories of war and conflict.

The birth of the True Parents, perfected through Heavenly Parent’s hard work, was a miraculous day in human history. Heaven established many religions around the world to guide fallen humankind back to God. Only the Christian tradition, however, refers to the only begotten Daughter of God who promises the day of completion for Heavenly Parent. Therefore, through the Blessing, we can greet miraculous and joyful days where people of all religions, including Christianity, can participate in God’s providence of attending the Heavenly Parent centered on the only begotten Daughter.

If our good ancestors who have already passed on do not receive the Blessing through True Parents, they cannot go to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and then the Kingdom of Heaven in Heaven, which is the wish of both our Heavenly Parent and humankind. Therefore, it is through the Blessing that you and also your ancestors can be liberated, and during this moment of the Blessing that the young people who will become the leaders of this nation can receive Heaven’s teachings. The Blessing Ceremonies began in 1960 and next year it will have been 60 years since the first one.

Those who have received the Blessing today are those who were “the last.” Please keep in mind that if you unite with True Parents’ teachings and attend Heavenly Parent you will no longer be the last but the first and, as a Heavenly Cambodia that has received this special grace, you can become the central nation of Asia.”

True Mother did not proclaim Cambodia as “Heavenly Cambodia” at the Asia-Pacific Summit Opening Plenary. In truth, since Mother usually proclaims the “Heavenly Nation” at the Summit’s opening ceremony, in my ignorance, I assumed she had forgotten the “Heavenly Cambodia” declaration. However, this was my own ignorance. True Parents first wished to liberate and bless the ancestors of Cambodia from their sorrowful past and on the foundation of the blessing of hope for the present and future of Cambodia True Mother declared and proclaimed “Heavenly Cambodia.”

True Mother put her whole heart into the Blessing Prayer and blessed us even further through her speech. Thus, through True Parents’ hard work and devotion, Cambodia was reborn through True Mother as “Heavenly Cambodia.”

The finale of this historic day was the lighting of the Holy Fire and the cheers of Eok-mansei led by Special Envoy Hajime Saito.

This was truly a historic Blessing Ceremony and a historic day. After she returned from conducting the Blessing Ceremony, True Mother appeared to be quietly praying to God. She would have thanked Him for the victorious Blessing Ceremony but she appeared to be offering a prayer to comfort God. Even after the Blessing Ceremony ended True Mother continued to offer devotions without rest for Heavenly Cambodia. She prayed for the ancestors of Cambodia, the wronged and sorrowful victims of the killing fields unable to enter heaven’s palace, and to comfort our Heavenly Parent, who could only watch these horrendous actions with tears.

Afterwards True Mother gathered some 20 leaders for dinner and reports including Asia-Pacific Regional Chair Yong Chung-sik, UPF Asia-Pacific Chairman Ek Nath Dhakal, Sub-regional director Julius Malicdem, Special Envoy Saito Hajime, other Asia leaders, UPF International Chair Dr. Thomas Walsh, YSP International President Robert Kittel, Washington Times Foundation Chairman Thomas McDevitt, FFWPU-Korea President Gi-seong Lee, and Foundation for the Global Support of FFWPU Chairman Jong-gwan Kim. True Mother listened to the leaders’ reflections and encouraged them in their resolve to be successful by saying “Let us continue to be victorious like this,” before concluding the session.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True Mother led the rallies in Sub-regions 4 and 5 of Heavenly Korea just before embarking on her global speaking tour. Due to departing Korea without taking any time to rest she developed sores in her mouth and faced many challenges to her health after arriving in Cambodia. However, for the sake of our Heavenly Parent, and in order to keep her last promise to True Father, True Mother is truly putting her life on the line as she continues on without rest.

I once asked True Mother the following:

“Mother, why are you walking this difficult course without resting?

Why do you keep going forward even when you have sores in your mouth, swollen legs, and it is painful for you to even stand? You could rest but why do you painfully keep moving forward?”

and Mother’s answer was this:

“…. because I am Mother.”

This was what she said. True Mother has continued to move forward without stopping for the sake of Heavenly Parent and humankind because she is the Mother of Humankind, the Mother of the Universe. When True Mother spoke in front of True Father saying “I shall work to firmly establish Cheon Il Guk until my last breath” these words were not simply an expression of True Mother’s determination but her last testament.

Respected leaders and blessed families!

Tomorrow after the Victory Celebration here in Cambodia True Mother will travel directly to Taiwan to hold the Rally of Hope there. I would like to once more ask all leaders and members to offer profound devotions for the victory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nd True Mother’s long life and good health.

Thank you.


참어머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서신 (3)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참어머님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노정 가운데, 오늘은 “캄보디아 축복식”(Youth and Family festival)이 프놈펜 코피크 극장(koh pich theater)에서 열렸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이른 새벽부터 기침하시어 오늘 대회를 위해 정성을 드리셨습니다. 아침 6시 30분에 진지를 드시며 오늘의 축복식이 “캄보디아”를 하늘부모님께서 실체적으로 임재하실 수 있는 진정한 “신캄보디아”를 위한 역사적인 축복식이 되어야 함을 말씀주셨습니다. 어느 교수님의 간증처럼 킬링필드(killing field)의 아픔이 있는 이곳 캄보디아의 ‘사지’(死地)가 ‘생지’(生地)가 되고, 그 ‘생지’가 ‘신지’(神地)가 되는 오늘이기 때문인지 참어머님께서는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셨습니다.

오전 9시에 축복가정들의 인사를 받으며 참어머님께서는 행사장으로 출발하셨습니다. 캄보디아 정부의 각별한 배려로 캄보디아 경찰과 군인들의 일사불란한 정리로 ‘교통체증’으로 유명한 캄보디아에서 축복식 행사장까지 어머님 동선에서는 차 한 대를 볼 수 없을 정도로 역사적인 오늘의 축복식을 위해 정부는 모든 예를 다했습니다.

예정된 축복식 시작 전에 이미 행사장 안은 “청년 및 가정축제”(Youth and Family festival)에 참석한 참가자들로 만장을 이루었습니다. “아시아 태평양 캄보디아 서밋”에 참석한 해외 VIP들을 비롯해 캄보디아 정부에서는 훈센 수상을 대신해 분 친 (Bin Chhin) 부수상과 인 노라 (Yin Nolla) 내무부 수석장관, 헨 클란토이 (Hen Kranthony) 총무부 정무차관, 통 소쳇 (Thong Socheat) 내무부 정무차관, 소 모신 (Sos Mousine) 국회의원, 청년조합 부회장, 산 사베이 (San Sabey) 건강부 정무차관, 만 석리 (Mann Sokry) 농업부 정무차관이 참석했습니다. 축복식에는 캄보디아 국회의원 14쌍, 도지사 17쌍, 부지사 16쌍, 군수 58쌍, 시장 25쌍과 청년지도자 500여 명 등 3,400여 명이 입추의 여지 없이 참석하였습니다.

참어머님의 전 세계적인 축복운동에 대한 영상을 시작으로, 캄보디아 국가제창, 그리고 불교, 기독교, 유교, 힌두교, 이슬람교 종단장들의 초종교 축원에 이어, 소스 모우신 캄보디아 국회의원 겸 청년연합 회장의 개회사가 있었습니다.

개회사 끝난 후, 참어머님께서는 캄보디아 축복가정들로 구성된 15쌍의 들러리 사이로 입장하시었습니다. 참어머님의 입장 자체가 “축복”이었습니다.

폴포트가 이끈 크메르 루주 정부에 의해 공산주의에 기반한 이상국가 건설을 위해 1975년에 시작된 “킬링필드”(killing Field)로 명명되는 수백만의 학살 사건(당시 캄보디아 인구의 1/4이 죽는 대학살 사건)이 끝난 1979년으로부터 정확히 40년째가 되는 2019년, 하늘부모님께서 이 땅에 독생녀 실체성신으로 현현케 하신 참어머님께서 “사지”인 이 캄보디아를 “신지”로 축복해 주시기 위해 오시었습니다. 그야말로 천주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해외의 전현직 정상들과 캄보디아 정부 관계자들, 그리고 청년들이 모두 기립해 환영하는 가운데 입장하시는 참어머님의 모습은, 하늘부모님의 “축복” 그 자체셨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섭리에는 우연이 없습니다. 참어머님의 금번 캄보디아 방문을 인간적인 시각으로 본다면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 가운데 그저 한 국가의 행사를 위한 방문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하늘은 ‘유토피아 건설’이라는 명분아래 억울하게 희생되어 죽어간 수백만의 한 많은 킬링필드 희생자들과, 당시 정부의 강압적인 지시로 어쩔 수 없이 학살을 자행해야 했던 20세 미만의 청년 학생들의 영혼을 해방 석방하시기 위해, 킬링필드가 끝난 지 정확히 40년 되는 오늘, 하늘부모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독생녀 실체성신 참어머님을 이 땅에 보내시었습니다.

참어머님 입장 후 진행된 성수의식, 성혼문답 후, 하늘부모님께 올리신 참어머님의 축도는 이러한 하늘부모님의 심정을 위로하시는 축도이셨습니다.

   존귀하옵신 하늘부모님!

인류 창조이래 당신의 꿈이 있으셨습니다. 그러나 타락한 인류를 다시 찾아오는 구원섭리 역사는 너무도 힘들고 아팠습니다. 그러나 당신께서는 사랑의 부모이시기에 타락한 인류를 버리지 않으시고 참아 나오시면서 인간을 통해 승리한 참부모가 현현할 때까지 얼마나 안타깝게 기다리시며 참아나오셨습니까?

   특히 오늘 이날 캄보디아에서 당신의 혈족으로 입적할 수있는 축복가정을 탄생시키시옵니다. 특히 이 나라는 무지한 인간들에 의한 잘못된 사상으로 많은 선한 백성들이 참혹한 피를 흘린 이 나라입니다. 하늘은 이러한 무지한 인간들의 행동을 보실 때 얼마나 아프셨습니까? 얼마나 참으셨습니까? 그러나 당신께서는 참부모를 통해서 이 민족에게 축복의 은사를 나리시고 계십니다.

    사랑하옵는 하늘부모님 감사드립니다. 오늘 축복받은 이들을 통해서 이들이 하늘 앞에 민족 앞에 종족메시아의 책임을 함으로써 과거 암울했던 역사에 희생된 조상들을 해원성사 하고 미래 이 나라의 주역이 될 수 있는 청소년들을 잘 양육하여 하늘부모님을 바라는 해바라기와 같은 자세로 정렬된 축복가정의 자녀들로서 이 나라에 하늘의 축복을 영원히 받을 수 있는 이런 계기를 마련하여 주심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하늘부모님, 참부모는 오늘 캄보디아를 신캄보디아로 축복하여 하늘의 전통을 아름답게 받는 민족으로서 아시아에 먼저 된 자로서의 책임을 다하는 이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참부모님의 이름으로 축원 선포하나이다. 아주   

점심 진지를 모시며 저는 참어머님께 축도하실 때의 심정을 여쭈어보았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누구보다 캄보디아 킬링필드 사건을 통해 아파하셨을 하늘부모님을 먼저 위로하시고, 킬링필드 사건으로 억울하게 죽어간 한 많은 과거의 조상들을 해원 축복하고, 당시 아무런 미래에 대한 희망없이 살인도구로 전락한 청년들을 해원하여 현재의 청년들이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을 모시고 미래의 희망과 소망의 한 날을 위해 전진해나가기를 간절히 바라는 심정으로, “캄보디아의 과거ㆍ현재ㆍ미래를 축복하셨다”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렇습니다. 과거의 한 많은 조상들을 해원 축복하여 현재와 미래의 희망을 만들도록 축복할 수 있는 권능과 권한은 오직 참부모님 밖에 없으십니다. 참부모님의 축도는 캄보디아를 해방케 하셨고, 캄보디아 국민들을 하늘부모님의 자녀로 축복케 하셨습니다.

이러한 참부모님의 축복에 감사하는 꽃다발과 예물을 오늘 축복을 받은 가정들의 대표로, 430쌍 신종메를 승리한 총 페스(Chong Pheth) 농촌 개발부 차관 부부가 올렸습니다. 그 뒤에 캄보디아 청년들의 참가정을 만들겠다는 효정순결서약식 후 청년들이 참어머님의 비전을 중심으로 캄보디아를 밀어붙여 “신캄보디아”를 만들겠다는 의미에서 “밀어붙여”라는 노래에 맞춰 멋진 댄스를 선보였습니다. 식장은 그야말로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축복식에 청년학생들이 참가정 이상 실현을 위해 자녀권의 입장에서 순결서약을 하고 결의의 공연을 올리는 것은 국가복귀 모델국가인 상토메 축복식에서 처음 시행한 후 이제 우리 축복식의 전통이 되었습니다. 

이후 정부를 대표해 분 친 캄보디아 부수상과 팔라우 영부인의 축사가 있었습니다.

분친 부수상은 특별히 축사에서 “문선명 한학자 참부모 양위분은 근본이 되는 이 원리를 중심삼고 교육운동을 펼치고 계십니다. 참부모님 양위분의 한 평생의 사명과 활동의 핵심은 ‘위하여 사는 삶’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참부모님 양위분께서 지속가능한 평화와 번영의 세계를 건설하기 위해 건강하고 안정된, 사랑이 넘치는 가정에 그 초석을 두고 있습니다. 네, 맞습니다. 건강한 가정운동이 조국 건설입니다. 효의 자녀를 양성하는 좋은 가정은 건강하고 풍성한, 지속가능한 국가와 세계의 핵심 요소입니다. 여러분, 오늘 이 자리에 오신 것을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 다 함께 평화와 번영의 국가와 세계를 건설합시다.”라고 언급함으로써, 캄보디아가 참어머님의 축복을 초석으로 삼아 평화와 번영의 국가, 나아가 세계를 건설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을 캄보디아 전국민과 아시아 태평양 권역에 공표하였습니다.

이후 참부모님의 심정문화예술혁명의 전위부대인 리틀엔젤스의 축하공연 후, 한국의 발왕산에서 시작된 성화 퍼포먼스를 하기 직전, 참어머님께서는 예정에 없었던 특별한 말씀을 주셨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주신 말씀입니다.

“내가 아까 축복에서 이 캄보디아를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신캄보디아로 나가야 된다고 축복했습니다. 이러한 역사적인 기적과 같은 오늘이 있기까지 하늘부모님의 수고와 참부모님의 수고는 이루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하늘은 인간에게 특별한 은사를 주셨는데 그 최초 인간조상이 될 사람이 그 책임을 못함으로 말미암아 오늘날의 인류는 타락한 인류가 되었습니다. 타락한 인류는 부모를 모르는 부모를 잃어버리는 고아와 같은 입장이기 때문에 인류역사는 전쟁과 갈등의 참혹한 역사로 내려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늘부모님의 수고로 인류가운데 완성했다 하는 참부모의 탄생은 인류역사에 있어서 기적과 같은 날입니다. 타락한 인류를 하늘로 인도하기 위한 (방편으로) 세계 도처에 많은 종교를 주셨습니다. 그러나 기독교만이 하늘부모님에 대한 완성의 한 날을 약속하는 독생녀를 말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종교는 물론이요 기독교도 독생녀를 중심삼고 하늘부모님을 모시는 하늘의 섭리에 동참할 수 있는 이러한 행복한 기적과 같은 날들을 축복을 통해서 해오고 있습니다.

우리의 왔다 간 선한 조상들도 참부모를 통한 축복을 받지 않으면은 본래 하늘부모님과 인류가 소원했던 지상천국 천상천국에 갈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축복이야 말로 여러분은 물론이요 과거 조상들을 해방시킬 수 있으며 미래의 이 나라에 지도자가 될  수 있는 청소년들에게 바른 하늘의 가르침을 줄 수 있는 축복의 순간입니다. 이 축복행사가 1960년에 (시작되어서) 내년이면 60주년을 맞이하게 됩니다.

오늘 축복받은 여러분들은 나중 된 자입니다. 그러나 여러분들이 하늘부모님을 모시고 참부모님의 가르침으로 하나가 된다면 더 이상의 나중 된 자가 아닌 먼저 된 자로서 아시아의 중심나라가 될 수 있는 이러한 특별한 은사를 받은 신캄보디아임을 여러분들이 명심하기 바랍니다.”

사실 참어머님께서 어제 있었던 아시아 태평양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신캄보디아” 축복을 내려주시지 않았기에 무지한 저는 지금까지 통상적으로 서밋 개회식에 참어머님께서 “신국가”의 축복을 내려주셨기에 내심 참어머님께서 “신캄보디아” 선언을 잊으신 것은 아닌가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역시 저의 무지였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과거 한 많은 캄보디아 조상들을 해원축복하고, 그 토대 위에 현재와 미래의 희망의 캄보디아에 대한 축복을 내려주신 뒤, “신캄보디아”를 선언ㆍ선포하려 하셨었던 것입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온 정성을 다해 축도하시고, 그것도 모자라 말씀으로 또 축복하셨습니다. 그야말로 참어머님의 각고의 정성으로 “캄보디아”는 참어머님의 복중에서 “신캄보디아”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이 역사적인 날의 마지막 피날레는 “성화(聖火) 퍼포먼스”와 사이토 하지메 특사의 억만세 삼창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참으로 역사적인 축복식이고, 참으로 역사적인 하루였습니다. 축복식을 마치고 돌아오신 뒤 참어머님께서는 조용히 하늘 앞에 기도를 올리시는 것 같았습니다. 축복식의 승리에 대한 감사의 내용도 있었겠지만 하늘부모님을 위로하시는 기도를 올리시는 것 같았습니다. 천성에 입성하지 못하고 이 캄보디아를 떠나지 못하는 킬링필드에 희생된 한 많고 억울한 캄보디아의 조상들, 그리고 그 처참한 사건을 눈물로 보실 수밖에 없었던 하늘부모님, 참어머님께서는 축복식이 끝나도 “신캄보디아”를 위해 쉼 없는 정성을 드리고 또 드리셨습니다.

이후 용정식 아시아 태평양 권역 총회장과 에크낫 다칼 아시아 태평양 UPF 의장, 줄리우스 지구장, 사이토 하지메 특사 등의 아시아 지도자들과 토마스 월시 세계UPF 의장과 로버틀 키틀 YSP 세계의장, 탐 맥데빗 워싱턴 타임즈 이사장 등의 세계지도자들, 그리고 이기성 신한국 가정연합 회장, 김종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세계유지재단 이사장 등 20여명의 지도자들을 부르시어 저녁 진지를 드시며 말씀과 보고회를 가지셨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모든 지도자들의 소감을 들어주시고 승리의 결의를 다지는 지도자들을 격려하시며, “이렇게 계속 승리하자”라는 말씀으로 보고회를 매듭지으셨습니다.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식구 여러분!

참어머님께서는 세계순회를 떠나시기 전, 신한국 5지구 대회와 4지구 대회를 주관하시고 잠시도 쉬실 틈 없이 순회노정을 출발하셨기에 이곳 캄보디아에 도착하시자마자 입안이 허시는 등 건강 상의 많은 어려움들이 있으셨습니다. 하지만 하늘부모님을 위해, 참아버님과의 마지막 약속을 위해 참어머님께서는 그야말로 “사생결단 전력투구”의 중단 없는 전진을 해나가시고 계십니다.

언제가 저는 참어머님께 이렇게 여쭤본 적이 있습니다.

“어머님. 왜 이렇게 힘들게 어려운 노정을 쉼 없이 걸으십니까.

입안이 헐고, 다리가 붓고, 서 있을 수 조차 없는 고통으로 조금은 쉬실 수도 있을실텐데, 왜 이렇게 고통스럽게 전진 또 전진하십니까?”

어머님께서는 이렇게 말씀주셨습니다.

“….. 어머니이니까”

그랬습니다. 참머님께서는 “인류의 어머니”이시기에, “천주의 어머니”이시기에 하늘부모님과 인류를 위해 중단 없는 전진의 전진을 해 나오셨습니다. 참아버님의 성체를 앞에 두고 하신 말씀 “생이 다하는 날까지 천일국을 이 땅에 정착ㆍ안착시키겠다”는 말씀은 어머님의 결심이 아니라 유언이셨습니다.

사랑하는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내일이면 이곳 캄보디아에서 축승회를 마치고 어머님께서 곧바로 대만 희망전진대회를 집전하시기 위해 이동하십니다. 다시 한 번 참어머님의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와 참어머님의 성수무강을 위해 지도자님과 식구님들의 깊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2019년 11월 20일(천일국 7년 천력 10월 24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