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on the occasion of True Mother’s World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2)

Following is the second letter from Dr. Young Ho Yun, Secretary-General, Cheon Jeong Gung Headquarters, on True Mother’s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written on on November 19, 2019 (10.23 in the 7th year of Cheon Il Guk).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blessed families!

May Heavenly Parent’s and True Parents’ blessings and grace be with you.

The Asia-Pacific Summit, a part of True Mother’s global speaking tour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a heavenly world, was opened today at the Phnom Penh Peace Palace.

As soon as True Mother arrived in Cambodia, she offered the most serious spiritual conditions and began this morning with today’s historic event.

A welcoming banquet, with representatives from the participating 54 nations was suddenly proposed by Prime Minister Hun Sen the night before, in special consideration of True Mother. The banquet had originally not been on the schedule. When I reported this proposal to True Mother early in the morning, True Mother joyfully accepted Prime Minister Hun Sen’s proposal, and arrived at the Peace Palace for the welcoming banquet earlier than expected.

Prime Minister Hun Sen was the first to enter the welcoming banquet, and individually welcomed all representatives of the 54 nations as they came in. True Mother was the last to enter as the co-host of the Summit. Prime Minister Hun Sen warmly welcomed True Mother and personally took True Mother to her place at the head table. Mother and Prime Minister Hun Sen sat side by side. The welcoming banquet began soon afterwards.

This was actually the first time for the Cambodian government to co-host an event with a civilian organization. This was cause of great concern as well as much opposition within the Cambodian government itself. These tensions and concerns, however, all dissolved at once through the historic meeting between Prime Minister Hun Sen and True Mother today.

After the banquet began, Prime Minister Hun Sen made a statement in front of everyone, explaining the purpose of the Asia-Pacific Summit, and the history of Cambodia. True Mother made additional points to Prime Minister Hun Sen’s statement, speaking about the true meaning of this Summit.

The following is what I was able to record of True Mother’s words on this occasion:

“Whether small or big, for nations to become one, they must find the parents they have lost. Hence, the purpose of this summit is to let people know that the Creator, God, whom we have lost, is our Parent. Many righteous people have emerged in each era and discussed issues of peace, but none were able to let people know about our Parent, who is the origin of this universe. Even religions, which taught about “goodness,” did not know that cause and ended up dividing into many denominations.

God is eternal. His beginning and end are the same. Hence, He had to absolutely bring to completion His principle of creation. Human history has flowed for about 6,000 years and the time has come for providential history to reach its conclusion. The time has come for all people to attend God as our Parent.

A lot of damage has continued to be caused due to humankind living in ignorance of God. Even when we look at the state of affairs today, we cannot become one because the ‘big’ nations are prioritizing their national interests. Heaven, however, does not wait.

I am grateful to Prime Minister Hun Sen of Cambodia for making this wise decision. Even though circumstances are different from the launching of ISCP in Africa and on other continents, the Asia-Pacific Summit organized by UPF is an occasion at which our Heavenly Parent is being attended. Hence, the future is hopeful.

It is noteworthy that, through the Korean War, Korea was divided into Democracy and Communism. The issue, however, is that neither Communist thought nor Democratic thought can be eternal since these ideologies are not in attendance of Heaven. We are creations of God, the Owner of this universe. So I am talking about how things went wrong and how we ended up living in an environment where we cannot live with God. As I am also talking about the truth of God’s providence, and the truth about history, heads of state are coming forward to follow this path, becoming one with me. This path alone is the future of humanity. Our beautiful children are living on the planet Earth, and yet, our planet Earth is in much agony. Knowing God’s desire and will to make it into an environment for us, I have accepted this work as my mission. Hence, I sincerely welcome you for participating in such hopeful divine work.”

Like a waterfall, True Mother poured out her message for about 10 minutes at the banquet, deeply moving the participants. And, in gratitude, all participants responded to Her message with a warm round of applause.

This was Prime Minister Hun Sen’s answer to True Mother’s message:

“I support the Asia-Pacific Union. Dr. Hak Ja Han Moon spoke about the Asia-Pacific Union and we want to participate in it. Hence, I would like to express my support through this Summit. Let us now begin the Summit, which I feel will yield very good results.”

It was indeed a profoundly significant banquet. According to the words of a Cambodian government official, not once had Prime Minister Hun Sen showed so much consideration and special devotion toward an outside VIP before this time.  

The following day, True Mother and Prime Minister Hun Sen entered the stage together, side-by-side for the opening plenary of the historic Summit. Some 700 leaders from 54 nations are attending the Summit. Some of the leaders include Prime Minister Hun Sen himself as well as Vice-President Henry Van Thio of Myanmar, Vice-President Raynold of Palau, and Speaker Shirin Sharmin Chaudhury of Bangladesh. The program began with the national anthem of Cambodia, after which Prime Minister Hun Sen gave the opening address. Chairman José de Venecia, chairman of 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Parliamentarians for Peace (IAPP), then spoke and introduced True Mother. True Mother came out to the podium where she spoke on the theme, “Our Responsibility for the Completion of Heaven’s Providence.” For some 20 minutes, True Mother spoke on the subject of the firm settlement of the era of the Pacific Civilization, the destination of God’s final providence. She once more declared the Asia-Pacific Union, that she had proposed and proclaimed at the Nagoya Rally of Hope. Toward the end of her message, True Mother said the following, “We cannot confidently say that all systems created by man for the sake of peace have been successful. However, today, through the wise decision of Prime Minister Hun Sen, I am able to announce this Asia-Pacific Union, which operates in unity with True Mother, God’s only begotten Daughter. I offer my sincere gratitude and render all glory to Heaven for this precious moment. Please know that this will become a source of hope for humanity.” Prime Minister Hun Sen responded to these words with a bright smile.

Following Mother’s message, six current and former heads of state including the vice-president of Myanmar, gave keynote addresses. Their speeches created a platform that significantly addressed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Asia-Pacific region based on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 values. The vice-president of Myanmar proclaimed that Myanmar will host the 3rd Asia-Pacific Summit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receiving much applause from participating leaders.

Later, the inauguration of the International Summit Council for Peace (ISCP) Asia-Pacific Chapter and the presentation of ISCP medals were conducted with True Mother. ISCP was established in Seoul, South Korea in February this year. First, True Mother and Prime Minister Hun Sen signed together on the Resolution for the Establishment of ISCP Asia-Pacific. A very significant moment from the inauguration and presentation of medals occurred when Prime Minister Hun Sen received an ISCP medal from True Mother and officially became an ISCP member. Eight former and current leaders of nations, including the vice-president of Myanmar, the vice-president of Palau, the former president of East Timor (Nobel laureate), received the ISCP medal on this day. With this, ISCP Asia-Pacific, which will serve as a pillar to back the Asia-Pacific Union providence, came to be established. ISCP Asia-Pacific will work together with IAPP Asia-Pacific and IADP Asia-Pacific in carrying out the precious mission of firmly establishing the era of the Asia-Pacific Civilization.

Later, Prime Minister Hun Sen also presented True Mother with a medal as a token of his gratitude. True Mother was presented with the Royal Order of Sahametrei, which is the highest Sahametrei medal presented under the approval of the King of Cambodia that is equivalent to the Grand Cross. It is the highest medal presented by the government of Cambodia.

Finally, True Mother presented Prime Minister Hun Sen with a Good Governance Award. The entire opening plenary came to an end with a commemorative group photo.

In the afternoon, three sessions (Session 1: Paradigm for Peace and Economic Development; Session 2: The Role of the Media and Education in the Building of a Nation and Peace; Session 3: The Role of Faith-Based Organizations and Civil Societies for Peace and Reconciliation) were conducted. Enthusiastic discussions ensued from various points of view on sustainable development centered on interdependence, mutual prosperity, and universal values.

At 4.30 in the afternoon, Prime Minister Hun Sen arranged an informal meeting at the Peace Palace with Chairman Yong Chung-sik of Asia-Pacific, me (Secretary-General Yun Young-ho), Dr. Thomas Walsh of UPF International, and Chairman José de Venecia, to express his gratitude for this Summit. At the meeting, Prime Minister Hun Sen once more gave his promise to participate at the 2020 Summit Conference in Korea and the Asia-Pacific Summit to be held in the Philippines next year. I conveyed True Mother’s special message to Prime Minister Hun Sen. In her message, True Mother expressed her hope that the will God is seeking to realize through Prime Minister Hun Sen can be realized, and that, as Heavenly Cambodia, the nation will contribute to the model of a world that enjoys eternal peace. Mother also expressed her hope that the prime minister will join her in achieving peace in the Asia-Pacific region through the Asia-Pacific Union, and beyond that, in contributing to the realization of world peace; moreover, that he will become a symbolic leader of peace. Prime Minister Hun Sen responded with a bright smile and loud applause, expressing his gratitude for True Mother’s message.

On this day at 6:30 pm, at the banquet hosted by the Prime Minister at the Sokha Hotel, Prime Minister Hun Sen declared the Phnom Penh Declaration in front of all participating former and current heads of state as well as all ambassadors serving in Cambodia. The declaration stated Cambodia’s support for True Mother’s peace vision, and the nine points of action required for its implementation. The declaration particularly emphasized Cambodia’s support for the Asia-Pacific Union. Just as True Mother often mentions, this was a historic and remarkable moment when the first became last and the last became first.

Beloved Cheon Il Guk leaders and members!

So many providential incidents happened today that I cannot include everything in one letter. The providential path that True Mother took today simply transcends the general concept of time and was truly a day that condensed 1,000 years. From early in the morning to late at night, True Mother solely thinks of Heaven’s providence. True Mother, tonight, is surely unable to sleep, thinking about tomorrow’s Blessing Ceremony and offering devotions for its success. Hence, the precious devotion of leaders and members for True Mother is needed more than ever before.  

After today’s opening plenary, True Mother said, “Heavenly Parent and True Father will be tremendously happy.” From these words, we can already sense today’s providential meaning.

I would like to once more ask all leaders and members to offer profound devotions for the victory of the “40-day Cosmic Canaan Course for the Firm Establishment of Cheon Il Guk” and True Mother’s long life and good health.

Thank you.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축복가정 여러분!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기를 기도합니다.

참어머님의 신세계 안착을 위한 세계순회 노정 가운데, 오늘은 “아시아 태평양 정상회의”가 프놈펜 평화궁(peace place)에서 열렸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캄보디아에 도착하시자마자 금번 대회를 위해 심각한 정성을 드리시고 오늘 역사적인 아침을 맞이하셨습니다.

특별히 참어머님을 위해 훈센 수상이 예정에 없었던 환영 회담을 54개국 서밋 참가 대표자들이 동석한 가운데 하는 것으로 간밤에 제안이 왔습니다. 새벽에 제가 이 제안에 대해 보고를 드리자 참어머님께서는 훈센 수상의 정성을 기쁜 마음으로 받으시고 환영 회담을 위해 예정보다 일찍 평화궁에 도착하셨습니다.

환영회담 장소에 훈센 수상이 먼저 입장한 가운데 훈센 수상이 54개국 참가 대표자들을 일일히 환영했습니다. 그리고 가장 마지막으로 금번 행사의 공동 주최자이신 참어머님께서 회담장소로 입장하셨고 훈센 수상은 참어머님을 반갑게 맞으며, 직접 회담 장소의 가장 상석에 배치된 참어머님의 보좌로 안내를 하였습니다. 이후 참어머님과 훈센 수상이 배치된 좌석에 나란히 좌정한 후 회담이 시작되었습니다.

사실 캄보디아 정부 역사상 민간기구와 처음으로 공동 주최하는 행사이기에 많은 우려와 내부에서의 반대가 있었지만, 오늘 훈센 수상과 참어머님의 역사적인 만남으로 인해 모든 긴장과 우려가 일시에 해소되었습니다.

회담이 시작된 후 훈센 수상은 모두 발언을 통해 금번 아시아 태평양 정상회의의 목적과 캄보디아 역사 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참어머님께서는 훈센 수상의 말씀에 더해 금번 서밋의 참된 의의에 대해 말씀을 하셨습니다.

다음은 제가 기록한 참어머님의 말씀입니다.

“작은 나라든 큰 나라든 하나가 되기 위해서는 잃어버린 부모를 찾아야 하기에, 금번 서밋은 잃어버렸던 창조주 하나님이 우리의 부모임을 알리는 것이 목적입니다. 많은 의인들이 각 시대별 평화에 대한 논의를 했지만 우주의 근본이신 부모를 알리지는 못했습니다. “선”을 가르치는 종교역시 원인을 몰랐기 때문에 분파가 있었습니다.

하늘은 영원하시며 시작과 끝이 같으십니다. 당신의 세우신 창조원칙을 두고 반드시 승리하십니다. 인류역사 6천년을 내려오면서 지금이 섭리역사의 완성을 보는 때입니다. 우리 인간이 ‘하늘’을 부모로 모실 수 있는 때가 도래했습니다.

하늘을 모르는 무지한 인간들로 인해 연속적으로 많은 피해를 입었다. 오늘날 정세를 보더라도 큰 나라들이 자국의 이익을 우선으로 하기에 하나될 수가 없습니다. 하늘은 기다려주지 않습니다.

나는 캄보디아의 훈센 수상께서 현명한 결단을 내려 감사해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등의 세계평화정상연합이 시작하는 것과 같은 환경일 수 없지만, 이번에 UPF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의 정상회의는 하늘을 모시는 자리이기에 미래는 희망적입니다.

특히 한국은 6.25 동란을 통해서 민주와 공산으로 갈라져 있습니다. 문제는 하늘을 모시지 못한 공산사상이나 민주사상은 영원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우주의 주인이신 하나님의 창조물입니다. 어떻게 해서 잘 못되어 하나님과 함께 살 수 없는 환경이 되었나 내가 애기하고 있습니다. 하늘섭리의 진실, 역사의 진실을 말하고 있기 때문에 나와 하나되는 길을 가고자 정상들이 나서고 있습니다. 그 길만이 인류의 미래입니다. 아울러 나는 사랑스런 우리 자녀들이 살고 있는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기에, 본래의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위한 환경을 만들고자 한 그 뜻을 하기 위해 이 일을 제 사명을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희망적인 성업에 동참하는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참어머님께서는 회담 장소에서 10여분 동안 폭포수와 같은 말씀을 쏟아내시며 좌중을 압도하셨습니다. 말씀이 끝나자마자 참석자 모두가 한 마음으로 큰 감사의 박수를 올렸고, 훈센 수상은 이 말씀에 다음과 같이 화답했습니다.

“나는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을 지지하고자 합니다. 한학자 총재님께서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에 대해 말씀하셨고 저희들도 동참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금번 서밋을 통해 지지하고자 합니다. 결과가 매우 좋을 것 같은 정상회의를 이제 시작합시다.”

참으로 의미 깊은 회담이었습니다. 캄보디아 정부 관계자의 전언에 따르면, 훈센 수상이 이렇게까지 외부 VIP에 대한 배려와 각별한 정성을 쏟은 적이 없다고 합니다.

회담 후 참어머님과 훈센 수상이 나란히 입장한 가운데 역사적인 서밋의 개회식이 시작되었습니다. 훈센 캄보디아 수상을 비롯해 헨리 반 티오 미얀만 부통령, 레이놀드 팔라우 부통령, 쉬린 샤르민 찬다리 방글라데시 국회의장 등 54개국 700여명의 지도자들이 참석하였습니다. 캄보디아 국가제창, 훈센 수상의 개회사와 호세 드베네시아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IAPP) 의장의 소개를 받고 등단하신 참어머님께서는 “하늘섭리의 완성을 향한 우리의 책임”이라는 제목으로 20여분간 마지막 섭리의 종착점인 태평양 문명권 시대의 안착을 위한 귀한 말씀을 주시며, 지난 나고야 희망전진대회에서 제안 선포하신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을 다시 한 번 천명하셨습니다. 특히 말씀 말미에 “지금까지 평화를 위해서 수고해 온 인간이 세운 모든 제도들은 성공했다고 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오늘 독생녀 참어머님과 함께 하는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을 이 캄보디아에서 현명하신 훈센 수상의 결단으로 발표하게 될 수 있는 순간이 얼마나 하늘 앞에 감사와 영광을 돌리며 인류 앞에는 희망이 되는 것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라는 언급에, 훈센 수상은 환하게 웃음으로 화답했습니다.

이후 미얀마 부통령을 비롯해 6명의 전현직 정상들과 지도자들이 기조연설을 통해, 공생ㆍ공영ㆍ공의에 기초한 아시아 태평양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진지한 논의의 장을 만들었습니다. 특별히 미얀마 부통령은 내년 하반기에 제3회 아시아 태평양 서밋을 미얀마에서 유치하겠다고 공포해 참석한 많은 지도자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후 참어머님을 모시고 지난 2월 대한민국 서울에서 창립하신 세계평화정상연합(ISCP) 아시아 태평양 지부의 창립식과 메달 수여식이 있었습니다. 먼저 세계평화정상연합 아시아 태평양 지부 창립 결의문에 참어머님과 훈센 수상이 함께 사인을 하였습니다. 창립식과 메달 수여식 가운데 참으로 의미가 깊었던 것은 훈센 수상이 ISPC 메달을 참어머님으로부터 수여받고 정상연합의 일원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미얀마 부통령, 팔라우 부통령, 동티모르 전 대통령(노벨수상자) 등 8명의 전현직 정상들이 메달을 수여받았으며, 이로서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 섭리”의 한 축을 담당할 “아시아 태평양 정상연합”이 창립되었습니다. “아시아 태평양 정상연합”은 “아시아 태평양 국회의원연합”, “아시아 태평양 종교인 연합”과 함께 태평양 문명권 시대의 안착의 귀한 사명을 담당할 것입니다.

이후 훈센 수상은 참어머님께 감사의 의미를 담아 훈장을 수여했습니다. 훈장은 “Royal Order of Sahametrei”로 참어머님께서 금번에 받으신 훈장은 캄보디아 국왕의 승인을 받아 수여되는 사하메트레이 훈장 가운데 가장 높은 등급에 해당하는 대십자훈장 (Grand Cross)이며 캄보디아 국가가 주어지는 최고등급 훈장입니다.

그 뒤 참어머님께서 굿 거버넌스 어워드를 훈센 수상에게 수여하고, 전체가 기념사진을 찍는 것으로 개회식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오후에도 총 3개의 세션(세션 ⑴ : ‘평화와 경제 발전의 패러다임’, 세션 ⑵ : 국가 건설과 평화를 위한 미디어와 교육의 역할, 세션 ⑶ : 평화와 화해를 위한 신앙조직과 시민 사회의 역할)이 진행되며, 공생ㆍ공영ㆍ공의를 중심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다양하고도 열띤 논의의 장이 펼쳐졌습니다.

이후 4시 30분에 훈센 수상은 용정식 아시아 태평양 권역 총회장과 저(윤영호 사무총장), 토마스 월시 UPF 세계의장과 호세 드베네시아와 평화궁에서 금번 서밋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나누는 환담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훈센 수상은 다시 한 번 내년 2020 한국 서밋의 참석과 내년 필리핀에서 개최될 아시아 태평양 서밋에도 참석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저는 참어머님께서 훈센 수상에게 주신 특별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메시지의 핵심 내용은 하늘이 훈센 수상을 통해 이루시려는 뜻을 실현하여 캄보디아가 항구적인 평화세계의 모델이 되는 신캄보디아가 되기를 바라며, 참어머님과 함께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을 통한 아시아 태평양 평화를 이루고 나아가 세계평화를 이루는데 기여하여 평화의 상징적 지도자가 되기를 바라신다는 메시지였습니다. 훈센 수상은 환한 웃음과 큰 박수로 참어머님의 메시지에 대한 감사의 예를 표현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날 저녁 6시 30분부터 소카 호텔에서 개최된 수상 주관 만찬에서, 훈센 수상은 서밋에 참석한 전현직 정상과 캄보디아에 주재하는 모든 대사들이 모인 가운데 참어머님의 평화비전과 그 실천에 동참하겠다는 9가지의 내용과 특히 “아시아 태평양 유니언”의 지지에 대한 뜻을 “프놈펜 선언”에 담아 발표하였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자주 언급하시는 말씀처럼 먼저 된 자가 나중되고 나중된 자가 먼저되는 놀라운 역사적 순간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천일국 지도자, 식구 여러분!

이 한 장의 서신에 담지 못하는 수많은 섭리사적 내용들이 오늘 있었습니다. 참어머님께서 오늘 하루 걸으신 섭리적 행보는 ‘하루’라는 통상적 시간적 개념을 넘어 천년을 응축한 ‘하루’이셨습니다. 새벽부터 늦은 시간까지 오직 하늘 섭리만을 생각하시며, 또 깊은 밤 잠 못 이루시고 내일 개최될 축복식을 생각하며 정성드리시고 계신 참어머님을 위해 지도자님과 식구님들의 귀한 정성 부탁드립니다.

오늘 개회식을 마치시고 “하늘부모님과 참아버님께서 참 기뻐하셨겠다.”라는 어머님의 말씀에서 오늘의 섭리적 의미를 읽습니다.

다시 한 번 참어머님의 “천일국 안착을 위한 천주적 가나안 40일 노정”의 승리와 참어머님의 성수무강을 위해 지도자님과 식구님들의 깊은 정성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2019년 11월 19일(천일국 7년 천력 10월 23일)

천정궁 본부 윤영호 사무총장 드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